소천의 세상사는 이야기
추석(한가위) 이야기
icon 笑泉
icon 2022-09-06 08:35:28  |  icon 조회: 131
첨부파일 : -

                                            추석(한가위) 이야기

⟪삼국사기⟫에 전하기를, 신라 제3대 유리왕 9년(서기 32년)에 왕이 6부를 정하고 왕녀 두 사람으로 하여금 각각 부내(部內)의 여자들을 거느리게 하여 두 패로 가른 뒤, 편을 짜서 7월 16일 부터 날마다 뜰에 모여 길쌈을 하는데, 한 달 후 8월15일에 이르러 그 공이 많고 적음을 살펴서 지는 편은 술과 밥을 장만하여 이긴 편에게 사례하고, 이에 온갖 유희가 일어나니 이를 가배(嘉俳)라 하였고, 8월 한가위란 8월 달 중에서도 정(正) 가운데란 뜻이니, "한"은 제일(第一), 큰(大)의 뜻 이외에도 한(正)의 뜻이기도 하다.

▢ 추석 차례 상 차리는 다섯 가지 기본형이란?

1) 홍동백서(紅東白西) : 붉은색 과일은 동쪽, 하얀색 과일은 서쪽.

2) 조율이시(棗栗梨柿) : 대추, 밤, 배, 감 순서.

3) 어동육서(魚東肉西) : 어류는 동쪽, 육류 서쪽.

4) 두동미서(頭東尾西) : 생선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

5) 좌포우혜(左脯右醯) : 포는 왼쪽에 식혜는 오른쪽.

 

▢ 조율이시의 의미

◊ 대추씨1개: 임금 ➜ 자손번창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 주렁주렁

◊ 밤 씨 3개: 3정승인 영의정, 좌우정, 우의정 ➜ 원형보전, 정통성

◊ 배 씨 6개: 6조판서인 이조, 호조, 예조, 병조, 형조, 공조판서➜ 황색행복

◊ 감 씨 8개: 8도 관찰사를 ➜ 접(교육) 안 붙이면 고욤나무 그대로

▢ 제사상에 과일을 윗 쪽만 살짝 깎아 놓는 까닭은?

◊ 귀신들은 느낌으로 먹는 촉식(觸食)이기에 맛이나 보시라는 배려.

 

▢ 산소 갈 때 주과포(酒果脯)를 쓰는 의미

산소에 갈 때 주과포(酒果脯)라 하여 술 한 병에 사과. 배 과일 몇 개 와 포만 갖고 가는 의미는 즉 산야(山野)에서 생산되는 과일(果)에 집(家)에서 생산되는 술(酒)과 바다(海)에서 생산되는 포(胞)를 갖춰 산과 바다 집의 대표산물이란 뜻.

 

▢ 감 놔라 배 놔라! ➜ 쓰는 것이 법(?) : 열대과일, 피자, 아메리카노 등등

추석에 조상님께 제사를 모시는 일은 대대로 이어온 조상숭배의 전통적 민족문화로서 유네스코 인류 무형문화 유산으로 등록된 조선조 역대 임금과 왕비의 위패를 모시던 종묘의 엄격한 제례처럼 신분에 관계없이 집집마다 제사의식은 장중하고 엄격하였으나 갈수록 급변하는 시대조류에 따라 격식도 무엄(無嚴)해진 중구난방이요제사상(祭祀床) 상차림의 지극정성 역시 그저 하나의 옛 문화일 뿐!원근(遠近)의 일가친척들이 모두 모여 조상의 음덕을 새기며 햇곡식과 햇과일 등을 함께 먹으면서 오순도순 훈훈한 가족애를 느끼며 끈끈한 정(情)을 나누던 잔치 적 옛 제사는 정녕 사라져버린 것인가?

상다리가 부러질 만큼 산해진미를 차려놓고 “차린 것은 없지만 흠뻑 흠향하소서!”

“사후에 만반진수(滿盤珍羞)는 생전에 불여 일배주(一杯酒)만도 못하느니라.”

2022-09-06 08:35:2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천 세상사는 이야기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502  세계유산 한국의 서원 '서원산책' 인터뷰 笑泉 - 2022-11-25 280
501 늘 푸른 소나무처럼. 장성노인회관준공기념소나무기념식수 笑泉 - 2022-11-01 138
500 노생의 꿈, 인생은 한바탕 꿈! 笑泉 - 2022-10-31 94
499 긍정의 점을 찍어보세요 笑泉 - 2022-09-19 173
498 추석(한가위) 이야기 笑泉 - 2022-09-06 132
497 가을이 부른다! “오라 장성 축령산으로!” 笑泉 - 2022-08-25 147
496 세상에 떠도는 말에 의하면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216
495 폭염 속 또 하루가 펼쳐지는 존재의 기쁨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96
494 물레방아 인생, 돈도 권력도 물레방아일 뿐! 笑泉 - 2022-07-09 267
493 민선8기 김한종 군수 시대 개막!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412
492 군수(郡守)에서 자연인(自然人)으로 笑泉 - 2022-06-05 201
491 민선 7기 유두석 장성군수의 추억 ‘당선을 축하하며“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124
490 민선 6기 유두석 장성군수의 추억  “이런 군수가 되어 주소서!”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133
489 민선4기 장성군수 재선거 희비쌍곡선의 추억 笑泉 - 2022-06-05 107
488 행복으로 가는 성공비결은 “자존감!” - 더 부족함이 없노라! 笑泉 - 2022-06-04 79
487 황룡강 꽃 笑泉 - 2022-06-04 77
486 그 친구, 그 친구 笑泉 - 2022-05-17 199
485 인생을 어떻게 살 것인가? 笑泉 - 2022-04-18 303
484 인생은 등산이다! 笑泉 - 2022-03-23 225
483 나도 걸렸소! 조심들 하세요. 笑泉 - 2022-03-18 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