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천의 세상사는 이야기
민선4기 장성군수 재선거 희비쌍곡선의 추억
icon 笑泉
icon 2022-06-05 10:46:36  |  icon 조회: 54
첨부파일 : -

민선4기 장성군수 재선거 희비쌍곡선의 추억

지금부터 15년 전! 민선4기 유두석 장성군수가 선거법 위반으로 군수 직을 잃어

2007년 12월 19일 실시한 장성군수 재선거에서 4명이 출마, 유 전 군수의 부인인

이청 후보가 41.2%로 당선, 장성군 초유(初有)의 여성 군수가 탄생하였습니다.

 

당시 득표상황을 살펴보면 유효표 28,600표 중

: 무소속 이청 후보 11,787표(41.2%)

: 대통합민주신당 김한종 후보 10,266표(35.9%)

: 민주당 김흥주 후보 4,304표(15.0%)

: 무소속 김양수 후보 2,243표(7.8%).

 

장성군수 재선거에 당선되신 이청 군수님께 대한 축하와

김한종, 김흥주, 김양수 세 분의 낙선자님께 위로의 말씀과 함께

✳명행시(名行詩)를 올렸던 기억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15년 세월이 흘렀구려.

 

이: 이리 뒤척 저리 뒤척 잠 못 이뤄 애태우다

청: 청천벽력의 지아비 유두석 군수 파직선고에

장: 장성군수는 내 운명,

성: 성공한 재선거로 되찾은 ‘친환경 신도시 주식회사 장성 재창조’의 꿈

군: 군계일학 홍일점에 섬섬옥수 꼼꼼한 ‘며느리 시대’부창부수라지만

수: 수렴청정(垂簾聽政) 아니옵고 심청심 이청, 결초보은(結草報恩) 하오리다.

 

김: 김은 모락모락 대통합민주신당 솥단지에 잘 피어올랐는데

한: 한 풀이 억강부약(抑强扶弱) 동정표(?)에 한 표 한 표 김이 빠져

종: 종국에 들리는 만종(晩鐘)소리, 토박이의 꿈은 사라졌네라.

 

김: 김흥주 한국정보통신회장 명함이 서울에선 떵떵거렸는데

흥: 흥흥흥! 흥진비래(興盡悲來), 고향무정(故鄕無情)이여!

주: 주사위를 던졌건만 속절없는 경제군수 뉘 탓이라 하리오.

 

김: 김양수가 ‘깜은 깜이다’는 헛말이었나.

양: 양손에 빈손 쥐니 똑똑하고 떳떳함도 공염불이요

수: 수렁에 빠진 선거혁명의 바램도 한낱 신기루 이었네라.

 

 낙선자의 공통점 세 가지

첫째, 낚싯대는 명품이었지만 입질이 없었다: 왜? 밑밥을 주지 않았고 미끼가 약했다.

둘째, 자동차는 명품이었는데 주행 할 수 없었다: 왜? 연료와 윤활유가 떨어지고 없었다.

셋째, 기타 등등 낙선할 수밖에 없는 환경이 조성되었다: 정답

 

누구를 원망하고 누구를 탓하랴.

애시 당초 불출마(不出馬)면 낙선은 남의 일, 그러나 어쩌랴!

모두가 불가항력적인 사주팔자(四柱八字)인 것을.

주) ✳명행시(名行詩): 이름에 따라 짓는 자유시(自由詩)

2022-06-05 10:46:3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천 세상사는 이야기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96 세상에 떠도는 말에 의하면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57
495 폭염 속 또 하루가 펼쳐지는 존재의 기쁨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23
494 물레방아 인생, 돈도 권력도 물레방아일 뿐! 笑泉 - 2022-07-09 172
493 민선8기 김한종 군수 시대 개막!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314
492 군수(郡守)에서 자연인(自然人)으로 笑泉 - 2022-06-05 113
491 민선 7기 유두석 장성군수의 추억 ‘당선을 축하하며“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66
490 민선 6기 유두석 장성군수의 추억  “이런 군수가 되어 주소서!”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68
489 민선4기 장성군수 재선거 희비쌍곡선의 추억 笑泉 - 2022-06-05 55
488 행복으로 가는 성공비결은 “자존감!” - 더 부족함이 없노라! 笑泉 - 2022-06-04 36
487 황룡강 꽃 笑泉 - 2022-06-04 33
486 그 친구, 그 친구 笑泉 - 2022-05-17 132
485 인생을 어떻게 살 것인가? 笑泉 - 2022-04-18 223
484 인생은 등산이다! 笑泉 - 2022-03-23 175
483 나도 걸렸소! 조심들 하세요. 笑泉 - 2022-03-18 129
482 눈바람 속 입춘대길 笑泉 - 2022-02-04 223
481 늙어도 성욕은 여전한데 笑泉 - 2022-02-03 172
480 황룡강 폭포에서 笑泉 - 2022-01-31 167
479 임인년(壬寅年) 설날에 笑泉 - 2022-01-29 64
478 옹녀와 김선달 笑泉 - 2022-01-29 70
477 눈물겨운 홍합탕 한 그릇 笑泉 파일첨부 2022-01-04 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