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천의 세상사는 이야기
눈바람 속 입춘대길
icon 笑泉
icon 2022-02-04 17:05:56  |  icon 조회: 223
첨부파일 : -

눈바람 속 입춘대길

 

오늘은 눈바람 속에 맞는 입춘!

입춘대길(立春大吉)에 건양다경(建陽多慶)이요 천객만래(千客萬來)라

24절기 중 입춘을 맞았으니 길운(吉運)을 기원하며 *춘첩자(春帖子)를 살펴보세.

 

壽如山(수여산) 산처럼 오래 살고

富如海(부여해) 바다처럼 부하게

去千災(거천재) 모든 재앙 물러가고

來百福(래백복) 모든 복 들어오리.

 

立春大吉(입춘대길) 입춘이 되니 크게 길할 것이요

建陽多慶(건양다경) 따스한 기운이 도니 경사가 많으리라.

龍輸五福(용수오복) 용은 오복을 들여오고

虎逐三災(호축삼재) 호랑이는 모든 재앙을 쫓아내리.

 

國泰民安(국태민안) 나라는 태평하고 백성은 편안하며

家給人足(가급인족) 집집마다 풍족하고 사람마다 넉넉하고

雨順風調(우순풍조) 절기가 순조로우니

時和豊年(시화풍년) 화평하고 풍성한 세월이 되겠네!

 

堯之日月(요지일월) 요임금, 해와 달

舜之乾坤(순지건곤) 순임금, 하늘 땅 모든 것이 평화롭고

千災雪消(천재설소) 모든 재앙 눈처럼 녹아 없어지고

萬福雲興(만복운흥) 많은 복 구름처럼 일어나리.

 

天下太平春(천하태평춘) 온 세상 태평한 봄이요

四方無一事(사방무일사) 사방 어느 곳에도 탈 없기를

天上近三陽(천상근삼양) 하늘은 삼양에 가깝고

人間五福來(인간오복래) 사람에겐 오복이 오리니

 

鳳鳴南山月(봉명남산월) 봉은 남산의 달 아래 울고

麟遊北岳風(린유북악풍) 기린은 북악의 바람타고 노닐고

父母千年壽(부모천년수) 부모님 오래 사시고

子孫萬歲榮(자손만세영) 자손은 길이길이 영화를 누리리라!

 

掃地黃金出(소지황금출) 땅을 쓸면 황금이 나오고

開門萬福來(개문만복래) 문을 열면 많은 복이 들어오니

門迎春夏秋冬福(문영춘하추동복) 문으로는 사시사철 복을 받아들이고

戶納東西南北財(호납동서남북재) 집으로는 사방으로 재물을 들여오리.

 

春滿乾坤福滿家(춘만건곤복만가) 봄은 천지에 차고 복은 집안에 가득한데

和氣自生君子宅(화기자생군자댁) 온화한 기운 스스로 생기니 군자의 집이로다.

春到門前增富貴(춘도문전증부귀) 봄이 문 앞에 찾아오니 부귀가 더 하겠네.

春光先到吉人家(춘광생도길인가) 봄빛은 길 인의 집에 먼저 찾아들고

玉洞桃花萬樹春(옥동도화만수춘) 우리 마을 복숭아꽃 가지마다 맺히리.

 

소세사이 가족 여러분!

아름다운 세상 웃으며 즐겁게 ! 

재미있는 인생 더불어 다함께!  "웃고나 삽시다!"

 

“하하하! 호호호! 하하하!”

 

주) 춘첩자(春帖子) : 옛날, 입춘을 맞아 대궐에서는 내전 기둥과 난간에다

문신들이 지은 연상시(延祥詩) 중에서 좋은 것을 뽑아 써 붙였는데,

이것을 춘첩자(春帖子) 또는 춘축(春祝), 입춘방(立春榜)이라 함.

 

2022-02-04 17:05:5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천 세상사는 이야기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96 세상에 떠도는 말에 의하면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70
495 폭염 속 또 하루가 펼쳐지는 존재의 기쁨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29
494 물레방아 인생, 돈도 권력도 물레방아일 뿐! 笑泉 - 2022-07-09 172
493 민선8기 김한종 군수 시대 개막!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315
492 군수(郡守)에서 자연인(自然人)으로 笑泉 - 2022-06-05 117
491 민선 7기 유두석 장성군수의 추억 ‘당선을 축하하며“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70
490 민선 6기 유두석 장성군수의 추억  “이런 군수가 되어 주소서!”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70
489 민선4기 장성군수 재선거 희비쌍곡선의 추억 笑泉 - 2022-06-05 56
488 행복으로 가는 성공비결은 “자존감!” - 더 부족함이 없노라! 笑泉 - 2022-06-04 36
487 황룡강 꽃 笑泉 - 2022-06-04 33
486 그 친구, 그 친구 笑泉 - 2022-05-17 133
485 인생을 어떻게 살 것인가? 笑泉 - 2022-04-18 225
484 인생은 등산이다! 笑泉 - 2022-03-23 175
483 나도 걸렸소! 조심들 하세요. 笑泉 - 2022-03-18 130
482 눈바람 속 입춘대길 笑泉 - 2022-02-04 224
481 늙어도 성욕은 여전한데 笑泉 - 2022-02-03 172
480 황룡강 폭포에서 笑泉 - 2022-01-31 168
479 임인년(壬寅年) 설날에 笑泉 - 2022-01-29 65
478 옹녀와 김선달 笑泉 - 2022-01-29 71
477 눈물겨운 홍합탕 한 그릇 笑泉 파일첨부 2022-01-04 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