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천의 세상사는 이야기
옹녀와 김선달
icon 笑泉
icon 2022-01-29 19:55:04  |  icon 조회: 69
첨부파일 : -

옹녀와 김선달

 

옛날옛날 아주 옛날에 남원 고을에 옹녀가 살고 있었는데

그녀에게는 더욱 센 남자가 필요했다.

그래서 광고를 내기로 했다.

누구든지 하루 밤에 두번 이상 자신을 만족시켜주면 재산의 절반을 주겠노라고..

광고가 나가자 전국에서 며칠동안 힘께나 쓴다는 남자들이 몰려들었다.

하지만 옹녀에게는 다들 신통치가 않았다.

그러던 어느날, 그녀의 집 앞에

허름한 옷차림의 봉이 김선달이 나타났다.

봉이 김선달은 대뜸 옹녀에게 흥정을 했다.

하루 밤에 일곱번 이상을 만족시켜 줄테니 대신 밤일을 치루는 동안 

절대로 불을 켜지 말아달라고..

옹녀는 혼쾌히 그 조건을 받아들였고 그날 밤부터 일을 시작했다.

한차례 일을 끝낸 봉이 김선달이

뒷간에 다녀오겠다면 나갔다.

그는 얼마뒤에 다시 들어와서 일을 치렀다.

그러고 나서는 다시 뒷간에 간다며 나갔다.

그렇게 몇번을 치루고 나서 옹녀는 무척 만족스러우면서도

한편으로는 이상한 느낌이 들었다.

아무래도 뭔가 이상한 느낌이

들었던 옹녀는 일곱번째 일을 치르려는

순간 선달과의 약속을 어기고 불을 켰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자신의 배에 올라 탄 사람은 봉이 김선달이 아니라

웬 소도둑처럼 생긴 술취?낯선 사내가 아닌가?

어~~누구신데 올라타서~~~

선달이 님은 어디갔어요~!!

옹녀의 다그침에 그 사내가 말했다.

 

"선달님은 밖에서 표 팔고 있는데요.."

ㅎㅎㅎㅎ 뭔~~표 ㅎㅎ

순~서~표 ㅎㅎㅎㅎ

[출처] 옹녀와 김선달|작성자 산자락

2022-01-29 19:55: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천 세상사는 이야기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96 세상에 떠도는 말에 의하면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57
495 폭염 속 또 하루가 펼쳐지는 존재의 기쁨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23
494 물레방아 인생, 돈도 권력도 물레방아일 뿐! 笑泉 - 2022-07-09 171
493 민선8기 김한종 군수 시대 개막!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314
492 군수(郡守)에서 자연인(自然人)으로 笑泉 - 2022-06-05 112
491 민선 7기 유두석 장성군수의 추억 ‘당선을 축하하며“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66
490 민선 6기 유두석 장성군수의 추억  “이런 군수가 되어 주소서!”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68
489 민선4기 장성군수 재선거 희비쌍곡선의 추억 笑泉 - 2022-06-05 54
488 행복으로 가는 성공비결은 “자존감!” - 더 부족함이 없노라! 笑泉 - 2022-06-04 35
487 황룡강 꽃 笑泉 - 2022-06-04 33
486 그 친구, 그 친구 笑泉 - 2022-05-17 132
485 인생을 어떻게 살 것인가? 笑泉 - 2022-04-18 223
484 인생은 등산이다! 笑泉 - 2022-03-23 175
483 나도 걸렸소! 조심들 하세요. 笑泉 - 2022-03-18 128
482 눈바람 속 입춘대길 笑泉 - 2022-02-04 223
481 늙어도 성욕은 여전한데 笑泉 - 2022-02-03 171
480 황룡강 폭포에서 笑泉 - 2022-01-31 166
479 임인년(壬寅年) 설날에 笑泉 - 2022-01-29 64
478 옹녀와 김선달 笑泉 - 2022-01-29 70
477 눈물겨운 홍합탕 한 그릇 笑泉 파일첨부 2022-01-04 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