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천의 세상사는 이야기
눈물겨운 홍합탕 한 그릇
icon 笑泉
icon 2022-01-04 11:38:16  |  icon 조회: 178
첨부이미지

눈물겨운 홍합탕 한 그릇

지난 2021년 12월 12일,
한 70대 노인이 친구의 부탁이라며 노란 봉투를
서울 서대문경찰서 신촌지구대에 전달했습니다.
봉투 안에는 빼곡하게 적은 편지와 2천 달러 수표
한 장이 들어있었습니다.

뉴욕에 있는 70대 노인이 이 편지를 보낸 사연은
1970년대 어느 겨울밤, 서울 서대문구 신촌시장
뒷골목에서 시작됐습니다.

강원도 농촌에서 서울 신촌으로 상경해
어렵게 공부하며 생활하고 있던
편지의 주인공.

그는 늦은 밤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허기진 채 집으로 돌아가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신촌시장 뒷골목에서 리어카를 세우고
홍합탕을 파는 아주머니를 마주쳤습니다.

뜨끈한 홍합탕을 보니 더 배가 고파졌지만
그의 수중에 돈이 한 푼도 없었습니다.
한참을 머뭇거리며 고민하던 그는 아주머니에게 다가가
어렵게 입을 열었습니다.

"한 그릇만 먹을 수 있을까요?
돈은 내일 드리겠습니다."

그러자 아주머니가 선뜻 따뜻한 홍합탕
한 그릇을 내주었습니다.
하지만 당시 사정이 좋지 않던 그는
끝내 돈을 갖다 드리지 못했고, 군 복무를 마친 후
미국 이민 길에 오르게 됩니다.

그렇게 마음의 빚을 진 채 70세가 된 그는
감사의 마음과 속죄의 마음을 담아 어려운 사람들에게
따뜻한 한 끼를 제공해 주었으면 좋겠다며
돈과 편지를 보냈던 것입니다.

따뜻한 하루는 오늘도 소망합니다.
작은 민들레 홀씨가 퍼져서 민들레 밭을 이루듯
우리의 선한 영향력이 세상 곳곳에 퍼져서
어제보다 오늘이, 오늘보다 내일이
더 행복하고 따뜻해질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 오늘의 명언
은인은 선행을 감추고,
은혜를 입은 사람이 그것을 드러내야 한다.
- 키론 -

 

출처: 따뜻한 하루

2022-01-04 11:38: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천 세상사는 이야기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96 세상에 떠도는 말에 의하면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18
495 폭염 속 또 하루가 펼쳐지는 존재의 기쁨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13
494 물레방아 인생, 돈도 권력도 물레방아일 뿐! 笑泉 - 2022-07-09 165
493 민선8기 김한종 군수 시대 개막!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306
492 군수(郡守)에서 자연인(自然人)으로 笑泉 - 2022-06-05 106
491 민선 7기 유두석 장성군수의 추억 ‘당선을 축하하며“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62
490 민선 6기 유두석 장성군수의 추억  “이런 군수가 되어 주소서!”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64
489 민선4기 장성군수 재선거 희비쌍곡선의 추억 笑泉 - 2022-06-05 51
488 행복으로 가는 성공비결은 “자존감!” - 더 부족함이 없노라! 笑泉 - 2022-06-04 33
487 황룡강 꽃 笑泉 - 2022-06-04 28
486 그 친구, 그 친구 笑泉 - 2022-05-17 131
485 인생을 어떻게 살 것인가? 笑泉 - 2022-04-18 220
484 인생은 등산이다! 笑泉 - 2022-03-23 170
483 나도 걸렸소! 조심들 하세요. 笑泉 - 2022-03-18 125
482 눈바람 속 입춘대길 笑泉 - 2022-02-04 220
481 늙어도 성욕은 여전한데 笑泉 - 2022-02-03 167
480 황룡강 폭포에서 笑泉 - 2022-01-31 163
479 임인년(壬寅年) 설날에 笑泉 - 2022-01-29 60
478 옹녀와 김선달 笑泉 - 2022-01-29 66
477 눈물겨운 홍합탕 한 그릇 笑泉 파일첨부 2022-01-04 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