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천의 세상사는 이야기
흥청망청 놀아나다가
icon 笑泉
icon 2020-05-14 11:17:24  |  icon 조회: 247
첨부파일 : -

흥청망청 놀아나다가

 

조선왕조 제10대 왕이자 폭군暴君으로 유명한 연산군燕山君!

재위 12년 만에 중종반정으로 폐위되어 강화도 유배되었다가 30세에

짧은 생을(1476년~ 1506년) 마감했으나

 

무오사화와 갑자사화의 피바람을 일으켰고

유가儒家와 불가佛家의 대표적인 기관인 성균관과 원각사를

기생 양성소와 유흥장으로 만드는 등

 

팔도에서 미녀를 뽑아 흥청興淸이라고 부르며 신나게 놀아났는데,

중종반정으로 폐위되기 1년 전쯤에는 거사擧舍(들 거擧 집 사舍)

즉, 들고 다니는 집, 요즘말로 이동식 모텔을 개발(?)하여

 

왕이 바깥으로 행차할 때는 언제나 거사를 들고 다니다가

아무 데나 세워 놓고 그 속에서 흥청들과

거사를 치루며 흥청망청 놀아났으니

 

조선왕조실록 중 연산군일기에 기록되기를

[王於禁中, 多置房室, 以爲戲媟之所。 又作小房, 凡游衍于外, 令人擧而隨之。

雖路傍, 欲與興淸戲媟, 則輒設此以入, 名其房曰: ‘擧舍’]

 

“왕이 금중禁中에 방房을 많이 두어

사람들을 시켜 들고 따르게 하여, 길가일지라도 흥청興淸과

음탕한 놀이를 하고 싶으면, 문득 이것을 설치하고서 들어갔는데,

그 방을 이름 붙여 ‘거사擧舍’라 하였다.

 

그래서 보통 큰일을 치룰 때 “거사를 치른다.”는 말이

생겨났나 보는데 옛날엔 보리밭이나 물레방앗간에서

요즘은 러브호텔 등 거사擧舍를 대신할 곳이 차고 넘쳐

 

심지어 일부 고위 공직자들이

벼슬 높은 지만 알고 하늘 높은지는 몰랐던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불필요한 신체접촉, 불쾌한 성적농담 등

연산군 따라 하기에 골몰하다 패가망신한 자者 무릇 기하이뇨?

 

거사 치르다가 큰 코 안 다치는 확실한 예방책은

아예 거사 치룰 생각을 하지 마시라! “오케이?”

“하하하! 호호호! 하하하!”

2020-05-14 11:17: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천 세상사는 이야기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00 흥청망청 놀아나다가 笑泉 - 2020-05-14 248
399 內子之德과 內補之德 笑泉 - 2020-05-13 90
398 부처님 오신 날, 탁발노승의 예언 笑泉 - 2020-04-30 133
397 코로나19의 봄 笑泉 - 2020-04-01 144
396 동백꽃도 피었는데 笑泉 파일첨부 2020-04-01 81
395 봄이 오는 황룡강 아침산책 (제3부) 笑泉 파일첨부 2020-03-20 109
394 미리내 마을 윤종기 - 2020-03-18 93
393 봄이 오는 황룡강 아침산책 (제2부) 笑泉 - 2020-03-09 124
392 봄이 오는 황룡강 아침산책 (제1부) 笑泉 파일첨부 2020-03-07 115
391 아아, 신천지新天地가 안전眼前에 전개展開되도다! 笑泉 파일첨부 2020-03-07 186
390 사람 잡는 ‘코로나-19’을 잡는 특효약은? 笑泉 - 2020-02-29 123
389 못말리는 도둑 가족 笑泉 - 2020-02-28 74
388 초전박살 격멸하자 코로나19! 笑泉 파일첨부 2020-02-28 63
387 인간관계의 7계명 笑泉 - 2020-02-27 69
386 일편단심 민들레야 笑泉 파일첨부 2020-02-12 295
385 목요일 밤의 행복 ‘미스터 트롯!’ 笑泉 파일첨부 2020-02-09 280
384 비혼식非婚式 풍경 笑泉 - 2020-02-07 119
383 황룡강의 입춘대길! 笑泉 파일첨부 2020-02-06 111
382 문화관광 해설인 장성관광 '새 길' 연다 笑泉 파일첨부 2020-01-30 91
381 가슴 절절한 박목월 시인의 ‘이별의 노래’ 笑泉 - 2020-01-29 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