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천의 세상사는 이야기
아, 그때 그 시절이 그립습니다.
icon 笑泉
icon 2019-06-17 14:44:35  |  icon 조회: 193
첨부파일 : -

아, 그때 그 시절이 그립습니다.

 

1970년대 서울의 판자촌.

가난한 사람들이 힘겹게 정부미를 하루하루 봉투로 조금씩 사다가

보리쌀에 섞어 먹는 처지였으니 영양 상태들 오죽했겠습니까.

 

특히 아기 엄마들은 먹지 못해 젖이 안 나오지만

분유인들 넉넉히 살 수 있었겠습니까?

어느 날 어느 판잣집 부엌에서 덜그럭거리는 소리에 놀라

 

도둑인가 싶어 벌벌 떨며 살펴보았더니

세상에나 옆집 쌍둥이 엄마가 찬장을 뒤지더니

분유통을 슬그머니 꺼내는 것이 아닙니까?

 

순간, 화를 내려던 아기 엄마는 한숨을 쉬고 모른 척했습니다.

자기도 애를 키우는 마당에, 쌍둥이를 키우는 것이 얼마나 힘들지

뻔히 짐작이 갔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쌍둥이 엄마는 품속에서새 분유통을 꺼내더니

애 엄마의 분유통에분유를 덜어주는 것이었습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쌍둥이 엄마의 친정집에서 분유를 사다 줬는데

 

항상 분유 때문에 힘들어하던 옆집 아기 엄마가 생각나

그냥 있을 수가 없었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분유 한 통을 다 주자니 자기도 어렵고 해서,

아기 엄마 모르게

살그머니 덜어주고 간 것이었습니다.

 

아, 그때 그 시절이 그립습니다.

옆집 아이가 굶으면 밥상에 숟가락 하나 더 얹었고,

가난한 집 아이를 배려해 친구 몫의 도시락을 하나 더 가방에 넣어줄 만큼

정이 넘쳤던 그 때 그 시절------.

 

출처 : 따뜻한 하루

2019-06-17 14:44:3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천 세상사는 이야기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00 흥청망청 놀아나다가 笑泉 - 2020-05-14 227
399 內子之德과 內補之德 笑泉 - 2020-05-13 75
398 부처님 오신 날, 탁발노승의 예언 笑泉 - 2020-04-30 121
397 코로나19의 봄 笑泉 - 2020-04-01 138
396 동백꽃도 피었는데 笑泉 파일첨부 2020-04-01 78
395 봄이 오는 황룡강 아침산책 (제3부) 笑泉 파일첨부 2020-03-20 105
394 미리내 마을 윤종기 - 2020-03-18 89
393 봄이 오는 황룡강 아침산책 (제2부) 笑泉 - 2020-03-09 121
392 봄이 오는 황룡강 아침산책 (제1부) 笑泉 파일첨부 2020-03-07 111
391 아아, 신천지新天地가 안전眼前에 전개展開되도다! 笑泉 파일첨부 2020-03-07 185
390 사람 잡는 ‘코로나-19’을 잡는 특효약은? 笑泉 - 2020-02-29 111
389 못말리는 도둑 가족 笑泉 - 2020-02-28 67
388 초전박살 격멸하자 코로나19! 笑泉 파일첨부 2020-02-28 59
387 인간관계의 7계명 笑泉 - 2020-02-27 66
386 일편단심 민들레야 笑泉 파일첨부 2020-02-12 267
385 목요일 밤의 행복 ‘미스터 트롯!’ 笑泉 파일첨부 2020-02-09 276
384 비혼식非婚式 풍경 笑泉 - 2020-02-07 107
383 황룡강의 입춘대길! 笑泉 파일첨부 2020-02-06 106
382 문화관광 해설인 장성관광 '새 길' 연다 笑泉 파일첨부 2020-01-30 87
381 가슴 절절한 박목월 시인의 ‘이별의 노래’ 笑泉 - 2020-01-29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