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천의 세상사는 이야기
아, 그때 그 시절이 그립습니다.
icon 笑泉
icon 2019-06-17 14:44:35  |  icon 조회: 141
첨부파일 : -

아, 그때 그 시절이 그립습니다.

 

1970년대 서울의 판자촌.

가난한 사람들이 힘겹게 정부미를 하루하루 봉투로 조금씩 사다가

보리쌀에 섞어 먹는 처지였으니 영양 상태들 오죽했겠습니까.

 

특히 아기 엄마들은 먹지 못해 젖이 안 나오지만

분유인들 넉넉히 살 수 있었겠습니까?

어느 날 어느 판잣집 부엌에서 덜그럭거리는 소리에 놀라

 

도둑인가 싶어 벌벌 떨며 살펴보았더니

세상에나 옆집 쌍둥이 엄마가 찬장을 뒤지더니

분유통을 슬그머니 꺼내는 것이 아닙니까?

 

순간, 화를 내려던 아기 엄마는 한숨을 쉬고 모른 척했습니다.

자기도 애를 키우는 마당에, 쌍둥이를 키우는 것이 얼마나 힘들지

뻔히 짐작이 갔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쌍둥이 엄마는 품속에서새 분유통을 꺼내더니

애 엄마의 분유통에분유를 덜어주는 것이었습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쌍둥이 엄마의 친정집에서 분유를 사다 줬는데

 

항상 분유 때문에 힘들어하던 옆집 아기 엄마가 생각나

그냥 있을 수가 없었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분유 한 통을 다 주자니 자기도 어렵고 해서,

아기 엄마 모르게

살그머니 덜어주고 간 것이었습니다.

 

아, 그때 그 시절이 그립습니다.

옆집 아이가 굶으면 밥상에 숟가락 하나 더 얹었고,

가난한 집 아이를 배려해 친구 몫의 도시락을 하나 더 가방에 넣어줄 만큼

정이 넘쳤던 그 때 그 시절------.

 

출처 : 따뜻한 하루

2019-06-17 14:44:3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천 세상사는 이야기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369 뚫어야 산다 笑泉 파일첨부 2019-11-28 37
368 싼 게 비지 떡이지요 笑泉 - 2019-11-25 34
367 공무원연금공단 "소천의 인생 토크- 쇼!" 소천 파일첨부 2019-10-25 128
366 싸움의 기술 “내가졌소!” 笑泉 - 2019-10-14 102
365 누리타운 건립 기념비 제막식 축시 笑泉 파일첨부 2019-10-14 35
364 누리타운(공공실버주택)건립 기념비 笑泉 파일첨부 2019-10-14 35
363 황룡강 노란 꽃 잔치와 “장성군수 유두석님” 笑泉 파일첨부 2019-10-01 167
362 꽃과 나비 (2019년가을장성황룡강노란꽃잔치 출품작) 笑泉 파일첨부 2019-09-27 104
361 꽃처럼 笑泉 파일첨부 2019-09-20 108
360 KTX 재 정차再停車 기념식 축시 낭송 笑泉 파일첨부 2019-09-19 100
359 오라 장성으로 KTX타고 오라! 笑泉 파일첨부 2019-09-09 152
358 ‘옐로우시티 장성’ 김종기 부군수 부임 환영회 (1) 笑泉 파일첨부 2019-09-02 143
357 노인과 메기 笑泉 파일첨부 2019-08-28 85
356 시골생활의 풍류락風流樂 笑泉 파일첨부 2019-08-21 188
355 닭 키운 죄 笑泉 파일첨부 2019-08-01 207
354 와이로(蛙利鷺) 이야기 “미스 트롯 진眞! 까마귀~~~!” 笑泉 - 2019-07-25 174
353 광주.전남 상록봉사단과 공무원연금공단 리더 워크숍 개최 笑泉 파일첨부 2019-07-17 153
352 아코디언에 반해버린 노인대학생들의 합창소리 (1) 笑泉 파일첨부 2019-07-09 419
351 장성군민신문의 소천 인터뷰 "나는 내 인생의 대통령" (1) 笑泉 파일첨부 2019-07-08 152
350 장성군지리지총서 출판기념회 경과보고 笑泉 파일첨부 2019-07-01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