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천의 세상사는 이야기
개 팔자가 상팔자가 된 세상
icon 笑泉
icon 2018-07-18 17:05:00  |  icon 조회: 817
첨부이미지
개 팔자가 상팔자가 된 세상

옛날에는 삼복三伏더위에 벌벌 떨던 개가
지금은 상전도 이런 상전이 없다고 인터넷에 떠도는
작가미상의 재밌는 상팔자가 된 개 팔자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한적한 산골마을 장성 댁 앞마당에 한가히 졸고 있는 개를 바라보며 
초곡 댁은 지난여름을 떠올린다. 머지않아 아들로부터 서울 집으로
올라오라는 연락이 올 것을 생각하니 마음이 편치 않다.

동네사람들은 남의 속도 모르고 내가 아들 집에 다녀오면 큰 호강이라도 받다가 내려온 줄로 알고 있다. 어제도 윗집 장성 댁이 놀러와 서울 아들집에 가서 어떻게 지내다 왔냐는 말에 아들집에 개 봐주러 갔었다는 말은 차마 할 수 없어 동문서답을 하고 말았다. 

평소에는 전화도 없던 아들내외는 휴가를 간다거나 해외여행을 떠날 때면 어김없이 증산 댁 전화는 조석도 잊고 울려댄다. 아들집에 도착하면 며느리는 시어미에게 개 돌보기 교육을 시킨다. 해피는 매일 목욕을 시켜야 하고, 해피식사는 노화 방지에 면역력 향상을 위해 아침에는 유기농 오리고기에 저녁에는 럭셔리 닭고기를 먹이라고 메모를 시어머니에게 전해주며 “어머니! 이 해피는 보통 개가 아니에요, 치와와라고 삼백 오십 만원 주고 데려왔어요, 저보다 동호 씨가 해피를 더 사랑해요, 우리 없는 동안 신경 좀 써주세요, 저녁에는 공원에 나가 산책을 꼭 시켜야 해요”

허, 어쩌다 어미에게 용돈 십만 원 보내주는 것은 벌벌 떨면서 개새끼가 뭐라고쇠고기에 오리고기냐며 증산댁은 못 마땅해 한다. 아들 내외는 결혼 한지 팔 년이 지나도록 손주도 낳지 않고 개새끼를 제 새끼 돌보듯이 온갖 정성을 들인다. 아파트 현관 앞에 개를 태우고 다니는 유모차를 보면서 초곡 댁은 다시는 아들 집에 오지 않겠다고 다짐을 한 것은 여러 해 전이다. 해질녘에 공원 넓은 잔디밭은 개들의 운동장으로 변한다. 개들은 뛰어놀고 젊은 여인들은 벤치에 앉아 수다를 떨면서 자기집 개를 자랑하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어떤 젊은 부부는 즈네 개를 펫 호텔(Pet Hotel)에 맡기고 휴가를 떠날 예정이라며  개가 눈치도 빠르고 너무너무 영특하다고 자랑을 늘어놓는다. 공원 벤치에 앉아 수다를 떠는   여인네를 바라보던 노인이 긴 한숨을 내쉬며 푸념 섞인 목소리로 초곡 댁에게 말을 건다. 

“저 여자들이 부모보다 개한테 더 잘하는 이유가 뭐여? 나는 무슨 팔자가 개만도 못 헌 겨?” “ 요즘, 개 값이 얼마나 비싼지 아셔유?” "비싼들 부모보다 비싼 겨? “ ”제 부모는 자장면에 여인숙에서 잠재우고 개새끼는 유기농 오리고기나 
쇠고기에 호텔에서 잠재우는 세상이구 먼 유“ 
“제 놈들 이만치 살게 해 놓은 게, 나이 든 어미 아비를 개만도 못하게 대하구.” “시방은 부모는 개만도 못 하대유~ 부모는 식구 중에 순번이 맨 꼴찌라고 하 잔유~” 농촌에서 보신용으로 기르던 개들이 서울에서는 상전 대접을 받는 세상이라며 서산으로 지는 해를 바라보는 노인의 눈가에는 애환이 서린다. 

장성에서 올라왔다는 노인은 자식이 고생 접고 농토를 정리하여 서울로 와서 편히 지내라는 유혹에 논밭을 모두 팔아 아파트 마련해주고 아들네 집으로 들어와 살아보니, 일상은 개 돌봄이로 변했고, 조석으로 얻어먹는 밥맛은 소태를 씹는 맛이란다. 고향을 떠나온 것을 후회하는 경산 댁은 증산 댁 손을 잡고는 절대로 고향을 떠나지 말라는 말을 남기고 자리에서 일어난다.
 
“내일 봐 유, 저두 우리 집 개 목욕시킬 시간이구 먼 유” 집에 도착하니 
전화벨이 요동을 친다, "엄마! 여기 하와이야! 엄마! 엄마! 해피 산책하고 목욕시켰어? 밥도 잘 먹고, 잘 놀아? 오늘 아침에는 유기농 오리고기 먹였지? 엄마! 엄마! 내 말 잘 들리지?  요즘 해피가 컨디션이 안좋니까 해피 방에 에어컨은 26도로 맞춰서 꼭 켜줘, 해피는 큰소리치면 경기해” 어미의 안부는 묻지도 않고 해피를 먼저 찾는 아들의 음성이 타인처럼 들려온다.

지난여름 기억이 떠오른다. 해피가 몸살이라며 오밤중에 며느리는 잠든 아들을 깨워 허둥지둥 해피를 차에 태워 동물병원으로 달려갔다 와서는 하는 말이, 해피가 영양실조에 운동부족이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런데 어미가 속이 불편하다는 말을 했을 때, 엄마는 과식을 해서 그렇다고 핀잔을 주고는 날이 밝으면 동네 병원에 가보라며 퉁명스럽게 말했다. 자동차를 타고 출근 하는 아들 내외를 바라보며 초곡 댁은 소리친다. "뭘, 과식을 하니~? 먹은 건 찬밥에 김치밖에 없다. 개 팔자가 상팔자라며 증산 댁은 푸념을 늘어놓는다. ------
“휴~ 내가 노년에 이 꼴 보려고 힘들게 흙 파서 자식을 키운 겨??”

“하하하! 호호호! 하하하!”
2018-07-18 17:05: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천 세상사는 이야기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95 다시 청춘! Youth again! 笑泉 - 2024-03-06 15
494 행복한 인생의 필수 상비약 네 가지는? 笑泉 - 2024-03-04 13
493 동학농민혁명(東學農民革命) 강의안 笑泉 - 2024-01-03 118
492 행복한 인생의 필수 상비약 네 가지는? 笑泉 - 2024-01-02 52
491 계묘년(계묘年) 송년시 笑泉 - 2024-01-02 39
490 송년단상(送年斷想) 笑泉 - 2024-01-02 29
489 거장 임권택 영화감독 고향방문에 부쳐 笑泉 - 2023-06-05 365
488 인생은 모래시계 笑泉 파일첨부 2023-03-01 342
487  세계유산 한국의 서원 '서원산책' 인터뷰 笑泉 - 2022-11-25 686
486 늘 푸른 소나무처럼. 장성노인회관준공기념소나무기념식수 笑泉 - 2022-11-01 302
485 노생의 꿈, 인생은 한바탕 꿈! 笑泉 - 2022-10-31 266
484 긍정의 점을 찍어보세요 笑泉 - 2022-09-19 333
483 추석(한가위) 이야기 笑泉 - 2022-09-06 290
482 가을이 부른다! “오라 장성 축령산으로!” 笑泉 - 2022-08-25 298
481 세상에 떠도는 말에 의하면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400
480 폭염 속 또 하루가 펼쳐지는 존재의 기쁨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227
479 물레방아 인생, 돈도 권력도 물레방아일 뿐! 笑泉 - 2022-07-09 493
478 민선8기 김한종 군수 시대 개막!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571
477 군수(郡守)에서 자연인(自然人)으로 笑泉 - 2022-06-05 367
476 민선 7기 유두석 장성군수의 추억 ‘당선을 축하하며“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