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천의 세상사는 이야기
눈물의 하얀 와이샤스
icon 笑泉
icon 2016-06-22 10:43:34  |  icon 조회: 1435
첨부이미지
눈물의 하얀 와이샤스

"여보! 이리와 봐!"
"왜요?"
"와이셔츠가 이게 뭐야, 또 하얀색이야?"
"당신은 하얀색이 너무 잘 어울려요."
"그래도 내가 다른 색깔로 사 오라고 부탁했잖아!"

한 주가 시작되는 월요일 아침부터 아내에게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하얀 와이셔츠 말고 색상 있는 와이셔츠로 사 오라고 몇 번이고 일렀건만
또다시 하얀 와이셔츠를 사 온 것이었습니다.

"이 와이셔츠 다시 가서 바꿔와 줘. 도대체 몇 번을 말했는데..."

출근은 해야 하는데 몇 달째 계속 하얀색만 입고 가기가 창피했습니다.
아내는 방바닥에 펼쳐져 있는 하얀 와이셔츠를 집어 접기 시작했습니다.
그 순간 와이셔츠에 물방울이 뚝뚝 떨어지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당신 지금 우는 거야?"
"......."
"신랑 출근하려는데 그렇게 울면 어떡해"
"아니에요. 어서 출근하세요."

그렇게 무거운 마음으로 출근길에 올랐습니다.
점심 식사시간이 끝날 무렵 아내로부터 문자 메시지가 도착했습니다.

<아침부터 당신 화나게 해서 미안해요.
그런데 살면서 당신한테 얘기하지 못한 게 있는데요.
말로 하기가 참 부끄러워 이렇게 글로 대신해요.
제가 어렸을 때 가장 부러워했던 게 뭔지 아세요?
옆집 빨랫줄에 걸려있는 하얀 와이셔츠였어요.

우리 아버지도 저런 옷을 입고 회사에 다닌다면 얼마나 좋을까?
우리 아버지요, 물론 와이셔츠하고는 거리가 먼 환경미화원이셨지만 단 한 번도...
와이셔츠를 입어보지 못하고 돌아가셨어요.
여보, 그래서 전 당신 만나기 전부터 이런 결심을 했지요.
난 꼭 하얀 와이셔츠를 입는 직업을 가진 사람과 결혼해야지.

결국은 제 소원대로 당신과 결혼을 했고 하얀 와이셔츠를 입고 출근하는
당신을 보면 너무 기분이 좋았어요.
그런데 이제는 하얀 와이셔츠를 사지 않을 거예요.
당신이 화내서가 아니에요. 이제 알았거든요.

하얀 와이셔츠를 입어 보지 못한 나의 아버지가
얼마나 자랑스러운 분 인지를요.
늘 조금 굽은 어깨로 거리의 이곳저곳을 청소하러 다니시는
나의 아버지야말로 하얀 와이셔츠만큼이나 마음이 하얀 분이라는 걸요.>

***************************************************

그제야 알게 되었습니다.
왜 이렇게 아내가 하얀 와이셔츠만 사 오는지...
나도 모르게 아내에 대한 미안함에 눈시울이 뜨거워지기 시작했습니다.

부부이기에 다 말할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부부이기에 다 말할 수 있는 것도 있습니다.
부부는 그렇게 가장 가까운 것 같으면서도 어려운 상대입니다.
그렇기에 가장 친하게 지내야 합니다.
그리고 함부로 이야기도 하는 것도 조심해야 합니다.
그렇게 살다 보면 평생을 살아도 마주 보면 미소가 지어질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부부란 둘이 서로 반씩 되는 것이 아니라 하나로써 전체가 되는 것이다.
- 반 고흐 -

출처 : 따뜻한 하루
2016-06-22 10:43:3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천 세상사는 이야기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95 다시 청춘! Youth again! 笑泉 - 2024-03-06 96
494 행복한 인생의 필수 상비약 네 가지는? 笑泉 - 2024-03-04 36
493 동학농민혁명(東學農民革命) 강의안 笑泉 - 2024-01-03 141
492 행복한 인생의 필수 상비약 네 가지는? 笑泉 - 2024-01-02 74
491 계묘년(계묘年) 송년시 笑泉 - 2024-01-02 53
490 송년단상(送年斷想) 笑泉 - 2024-01-02 48
489 거장 임권택 영화감독 고향방문에 부쳐 笑泉 - 2023-06-05 380
488 인생은 모래시계 笑泉 파일첨부 2023-03-01 359
487  세계유산 한국의 서원 '서원산책' 인터뷰 笑泉 - 2022-11-25 706
486 늘 푸른 소나무처럼. 장성노인회관준공기념소나무기념식수 笑泉 - 2022-11-01 321
485 노생의 꿈, 인생은 한바탕 꿈! 笑泉 - 2022-10-31 285
484 긍정의 점을 찍어보세요 笑泉 - 2022-09-19 350
483 추석(한가위) 이야기 笑泉 - 2022-09-06 303
482 가을이 부른다! “오라 장성 축령산으로!” 笑泉 - 2022-08-25 312
481 세상에 떠도는 말에 의하면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422
480 폭염 속 또 하루가 펼쳐지는 존재의 기쁨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246
479 물레방아 인생, 돈도 권력도 물레방아일 뿐! 笑泉 - 2022-07-09 514
478 민선8기 김한종 군수 시대 개막!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592
477 군수(郡守)에서 자연인(自然人)으로 笑泉 - 2022-06-05 384
476 민선 7기 유두석 장성군수의 추억 ‘당선을 축하하며“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