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천의 세상사는 이야기
2016년 보훈문예작품공모전 추모헌시 백국호 당선
icon 笑泉
icon 2016-05-31 14:58:12  |  icon 조회: 1595
첨부이미지
2016년 보훈문예작품공모전 추모헌시 백국호 당선

매년 6월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거행되는
현충일 추념식에는 대통령을 비롯한 3부 요인과 정당대표, 헌법기관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고 순국선열과 전몰장병의
숭고한 호국 정신과 위훈을 추모하는 국가기념일로써

식순에 의거 추념사에 이어 ‘헌시낭송’이 있는 바
이는 보훈청에서 국가유공자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계승하고
조국 수호를 위하여 헌신한 참전용사들의 충정을 기리며
자라나는 세대들에게 나라사랑하는 마음을 심어주기 위한

전 국민을 대상으로 보훈문예작품공모전 ‘추모헌시’ 당선작을
낭송하는 것으로 당선작에 뽑힌다는 것은 과히 하늘의 별따기 만큼이나 어려운 것인데
우리 장성군 전 문협회장이자 국가보훈대상자인 백국호(69세)씨의
‘무궁화’가 추모헌시에 당선되어 현충일 당일 TV와 라디오 전파를 타고

전국에 울려 퍼지게 되었으니
‘Yellow City 장성’에 또 하나의 경사가 아니랴.
여기 당선작 전문을 공유하며 함께 축하하고자 합니다.
“국호! 백국호! 축하하네!”

무 궁 화

글 – 2016년 보훈문예작품공모전 추모헌시 백국호
낭송 - 이삭빛

그대여, 불멸이시여, 사무치게 그리운 조국의 충혼이시여
당신께서 눈물로 지킨 강산
거기에 계곡물이 귀를 열고
산천초목도 모두 기지개를 켜는데
들리시나요, 보이시나요.

당신께서 꿈을 묻은 자리마다 젊음을 묻은 자리마다
피어나는 민들레, 할미꽃, 진달래
해마다 당신이 떠난 계절이 오면 꽃은 다시 피는데
우리가 이렇게 목 놓아 부르는데 어이하여 못 오시나요.

조국하늘에 태극기를 휘날리며 돌아오겠다고 부모형제,
그리고 아내의 손을 놓으며 마을 어귀에서 했던 언약
그 약속을 들은 느티나무도 기다리고 있는데
그 약속 위에 오늘도 해가 뜨고 달이 뜨는데
왜 못 오시나요.

해마다 6월이 오면 무너진 꿈
그 위에 그래도 다리를 놓아봅니다.
바다 건너 세계로, 우리의 애국가가 울려 퍼지고
태극기가 휘날리고 있습니다.

당신이 꽃 피를 묻은 곳마다 젊음을 묻은 곳마다 들려오는 염원
우리는 밤낮을 가리지 않고 주어진 자리에 땀을 묻었습니다.
지금도 그날 꽃봉오리를 묻은 자리마다 살아 꿈틀거리는
눈 감지 못하는 마지막 애원
한 송이 무궁화가 되어 오늘 다시 핀 혼
조국의 흔들리는 등불을 지켜준 달과 별
그것이 당신이었음을 이제 알았습니다.

저희도 그런 달과 별이 되어 이 나라를 지키겠습니다.
조국 대한의 촛불이 꺼져갈 때 기둥이 되어준 당신
오늘 들려오는 저 애국가는
꺼져가는 조국을 붙잡고 그대가 부르던 노래였습니다.

부끄럽지 않은 후손이 되겠다고
나라사랑을 대대로 이어가겠다고
우리가 맹세하며 부르는 노래입니다

오늘의 이 행복, 그건 당신들이 피 흘리며
방방곡곡에 무궁화를 심어준 덕분입니다
당신의 이름은
단 하루도 우리의 뇌리에서 잊혀 진 적이 없습니다.

불멸이시여 충혼이시여 영웅이시여
이제
이제 편히 잠드소서.
2016-05-31 14:58: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6-06-13 17:12:59
백국호 시인님의 시가 전국적으로 낭송된다니 장성의 자랑입니다.
월남전에서 큰 상처를 입고 지금도 몸이 불편하지만
열심히 누구보다 힘차게 활동하시는 모습에 감동입니다.
백국호 시인님 핫팅!

백국호 2016-06-01 21:01:50
작품이 여기까지 등재 되다니 영광입니다 작가의 소망은 더 나은 조국대한을 위해
땀흘리는 국민이 되자는 것 더 나은 장성을 위해 사는 군민이 되는 것입니다

소천 세상사는 이야기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95 다시 청춘! Youth again! 笑泉 - 2024-03-06 43
494 행복한 인생의 필수 상비약 네 가지는? 笑泉 - 2024-03-04 25
493 동학농민혁명(東學農民革命) 강의안 笑泉 - 2024-01-03 130
492 행복한 인생의 필수 상비약 네 가지는? 笑泉 - 2024-01-02 63
491 계묘년(계묘年) 송년시 笑泉 - 2024-01-02 48
490 송년단상(送年斷想) 笑泉 - 2024-01-02 38
489 거장 임권택 영화감독 고향방문에 부쳐 笑泉 - 2023-06-05 375
488 인생은 모래시계 笑泉 파일첨부 2023-03-01 351
487  세계유산 한국의 서원 '서원산책' 인터뷰 笑泉 - 2022-11-25 698
486 늘 푸른 소나무처럼. 장성노인회관준공기념소나무기념식수 笑泉 - 2022-11-01 312
485 노생의 꿈, 인생은 한바탕 꿈! 笑泉 - 2022-10-31 276
484 긍정의 점을 찍어보세요 笑泉 - 2022-09-19 343
483 추석(한가위) 이야기 笑泉 - 2022-09-06 298
482 가을이 부른다! “오라 장성 축령산으로!” 笑泉 - 2022-08-25 306
481 세상에 떠도는 말에 의하면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414
480 폭염 속 또 하루가 펼쳐지는 존재의 기쁨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236
479 물레방아 인생, 돈도 권력도 물레방아일 뿐! 笑泉 - 2022-07-09 505
478 민선8기 김한종 군수 시대 개막!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583
477 군수(郡守)에서 자연인(自然人)으로 笑泉 - 2022-06-05 376
476 민선 7기 유두석 장성군수의 추억 ‘당선을 축하하며“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2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