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천의 세상사는 이야기
날 울린 감동실화, 마지막 선물
icon 笑泉
icon 2015-08-24 11:12:49  |  icon 조회: 1817
첨부파일 : -
날 울린 감동실화, 마지막 선물

사람은 누구나 숙명과 운명을 동시에 부여받고 태어나고
숙명은 아무리 발버둥쳐도 결코 고칠 수가 없다는데 첩첩산골
가난한 늙은 아버지의 막내 아들로 태어난 게 나의 숙명이었으니
보릿고개가 내 유년 시절을 가로막고 있었다.

아버지의 막내 사랑은 끔찍하셔서 들로 산으로 다니시면서
봄에는 찔레와 오디를 따서 주셨고 여름에는 산딸기를 따다 주셨지만
나는 친구들과 어울려 놀다가도 늙은 아버지가 먹거리를 들고 나타나시면
자리를 피하곤 하였는데 그것은 늙은 아버지가 더 창피했기 때문이었다.

가난의 세월을 뛰어 넘지 못한 아버지는 나를 진학 시키지 못했고
논으로 밭으로 데리고 다니시면서 농삿일을 가르치셨지만
내 마음속에는 책만 어른거려 서울로 가면 책을 실컷 읽고
지긋 지긋한 농삿일도 면할것 같았다.

그리하여 나는 아버지를 뒤로 하고 서울행 야간 열차를 타고야 말았다.
아버지는 까맣게 잊고 서울시민이 되어 낮에는 공장에서 일했고
밤에는 영화도 보고 책도 읽으며 세월 가는 줄 모르고 지냈다.
내 어깨가 넓어지고 철이 조금 들 무렵이었다.

무슨 마음이 들었는지 처음으로 아버지 생각이 난 나는 평화 시장으로 가서
아버지의 내의 한벌을 사서 정성껏 포장을 하여 소포로 보냈다.
항상 핫바지만 입고 살으셨던 아버지가 몹씨도 측은한 생각이 났던 것이다.
겨울이 빨리 돌아오는 지리산 기슭의 고향과 아버지가 문득 생각 났기 때문이었다.

초 겨울이 닥쳤다. 공장의 전화벨이 유난히 크게 울렸다.
시골의 이장님이었다. 지금 아버지께서 위독하신데
급히 내려 오라는 것이었다.
나는 야간 열차에 올라 아버지를 생각 했다.

전쟁에 큰 아들을 잃고 삶에 의욕을 잃고 사시다가 늦둥이인 내가 태어나자
심봉사마냥 핏덩이인 나를 안고 덩실 덩실 춤을 추었다는 아버지,
열이나 되는 식구들을 먹여 살리기 위하여 지문이 닳도록 일을 하신 나의 아버지, !.....

내가 집에 들어섰을 때 아버지는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니었다.
가족들이 둘러모여 있었고 막 염을 시작 할 찰라였다.
"아이고 이놈아 조금만 일찍 오지 않고 너만 찾다가 임종을 하셨다!"
어머니는 나를 안고 통곡을 하셨다.

아버지는 굵게 패인 주름살 위로 평화가 가득한 편안한 모습으로
잠들어 있는것만 같았다. 아버지는 내가 보내준 하얀 내의를 입고 있었다.
그렇게 예뻐하셨던 막내가 사준 내의를 날마다 꺼내놓고 기뻐 하셨다는 것이다.
가족들은 수의 속에 내가 보내 준 내의를 입혀 드리기로 했다는 것이다.

멀고 추운 황천을 가시는 길에 막내가 사준 따뜻한 내의를 입으면
한가지 한은 풀릴것 이라고 모두 찬성을 했다는 것이다.
꺼이 꺼이 뜨거운 것을 토해내고 있었다.

언젠가 도민증을 주민등록증으로 교체 할 때다.
아버지는 너무 일을 많이 해서 지문이 닳아 없어져 버렸다.
몇 차례나 면소재지 지서를 찾았으나 번번히 실패 하였다.

나는 손마디를 한참 동안이나 어루만지며 회한을 쏟아 놓고 있었다.
"아버지 이제 편히 쉬세요, 가족의 무거운 짐도 벗고 손도 고히 간직 하시구요,
낳고 길러주신 아버지께 겨우 내의 한 벌만 사드린 이 불효 막내를 용서하시고 편히 가세요.
아버지!......."

역시 '나는' 누구일까?
혹시 우리 모두가 아닐런지.
흰구름 흘러가는 하늘을 바라보며 가만히 불러본다.
"아버지~~~~~~~~~~!"
2015-08-24 11:12:4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물먹은별 2015-11-03 23:47:02
지나다가 글 읽고 눈물 닦고 갑니다.

소천 세상사는 이야기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502  세계유산 한국의 서원 '서원산책' 인터뷰 笑泉 - 2022-11-25 262
501 늘 푸른 소나무처럼. 장성노인회관준공기념소나무기념식수 笑泉 - 2022-11-01 136
500 노생의 꿈, 인생은 한바탕 꿈! 笑泉 - 2022-10-31 90
499 긍정의 점을 찍어보세요 笑泉 - 2022-09-19 171
498 추석(한가위) 이야기 笑泉 - 2022-09-06 128
497 가을이 부른다! “오라 장성 축령산으로!” 笑泉 - 2022-08-25 145
496 세상에 떠도는 말에 의하면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214
495 폭염 속 또 하루가 펼쳐지는 존재의 기쁨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94
494 물레방아 인생, 돈도 권력도 물레방아일 뿐! 笑泉 - 2022-07-09 261
493 민선8기 김한종 군수 시대 개막!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408
492 군수(郡守)에서 자연인(自然人)으로 笑泉 - 2022-06-05 199
491 민선 7기 유두석 장성군수의 추억 ‘당선을 축하하며“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124
490 민선 6기 유두석 장성군수의 추억  “이런 군수가 되어 주소서!”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131
489 민선4기 장성군수 재선거 희비쌍곡선의 추억 笑泉 - 2022-06-05 105
488 행복으로 가는 성공비결은 “자존감!” - 더 부족함이 없노라! 笑泉 - 2022-06-04 77
487 황룡강 꽃 笑泉 - 2022-06-04 76
486 그 친구, 그 친구 笑泉 - 2022-05-17 196
485 인생을 어떻게 살 것인가? 笑泉 - 2022-04-18 301
484 인생은 등산이다! 笑泉 - 2022-03-23 224
483 나도 걸렸소! 조심들 하세요. 笑泉 - 2022-03-18 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