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천의 세상사는 이야기
음행淫行도 병인 양 하여 잠 못 들어 하노라
icon 笑泉
icon 2014-08-28 10:28:53  |  icon 조회: 1587
첨부파일 : -
음행淫行도 병인 양 하여 잠 못 들어 하노라

kbs 대하 드라마 ‘정도전’에서 박영규가 열연한
고려 말 문하시중 이인임의 조부인 이조년은 태어난 순서대로
무병장수를 염원念願하며 이름 지어진 5형제의 막내인바

첫째형이 백년百年, 둘째형은 천년千年, 셋째형 만년萬年,
넷째형이 억년億年이고 다섯째 막내가 조년兆年으로서
5형제 모두 태어난 순서대로 장원급제를 하였다는데
특히, 이조년李兆年의 ‘다정가多情歌’는
시공을 건너 지금도 심금을 울려주나니…….

이화梨花에 월백月白 하고 은한銀漢이 삼경三更인 제
일지춘심一枝春心을 자규子規야 알랴마는
다정多情도 병病인 양하여 잠 못 들어 하노라.

왜 아니 그렇겠는가.
두견새가 밤새도록 핏빛 울음을 토해내며
그토록 슬피 울어대는데…….

'음행淫行도 병인 양 하여 잠 못 들어 하노라’

성도착증(Paraphilia)은 가학증, 피학증, 관음증, 노출증, 변태성욕 등
비정상적 성적 장애 즉, ‘성도착증性倒錯症’이라는 병이라는데
특히, 길거리에서 남성의 중요부위를 노출하여 성적 쾌감을 즐기다가

추상같은 ‘검사의 도덕성’을 앞세워 ‘검사 잡는 검사’로 유명한 스타검사가 하루아침에 해괴하고 망측한 음란행위로 개 망신당하며 막강한 권력과 명예를 순식간에 날려 보내고 말았으니 “오호 애재哀哉라!”

생명 탄생의 아름다운 성행위는 사랑의 상호작용이 정상인 바
이렇듯 비정상적으로 여성 피의자와 불륜의 늪에 빠진 초보 검사에서
별장 성 접대와 성추문 의혹에 속칭 ‘바바리 맨 검사’에 이르기까지

터지고 나면 터지고 또 터지고
그야말로 줄줄이 사탕처럼 터지고 또 터지는
사회지도층 인사들의 끝없는 추문행렬의 끝은 어디일까?

누구나 한번쯤 실수와 잘못을 저지를 수 있지만
공직자 특히, 그가 만백성이 쳐다보는 고위 공직자라면
더더욱 자기관리에 한 치의 흐트러짐이 없도록 “각심刻心 또 각심!”

“나는 네가 한 일을 다 알고 있다”며
사방팔방에서 똑똑한 CC TV가 눈을 번뜩이며 가라사대
“쥐도 새도 모르게 해도 나는 다 알 지롱! ㅋㅋㅋ!”
2014-08-28 10:28:5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어 2014-10-22 19:23:46
고등학교 국어시간에 배웠던 다정가에 그런 뜻이 있었네요.
재밌는 서부의 사나이 소천선생님 핫팅!!

소천 세상사는 이야기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95 다시 청춘! Youth again! 笑泉 - 2024-03-06 97
494 행복한 인생의 필수 상비약 네 가지는? 笑泉 - 2024-03-04 37
493 동학농민혁명(東學農民革命) 강의안 笑泉 - 2024-01-03 141
492 행복한 인생의 필수 상비약 네 가지는? 笑泉 - 2024-01-02 74
491 계묘년(계묘年) 송년시 笑泉 - 2024-01-02 53
490 송년단상(送年斷想) 笑泉 - 2024-01-02 48
489 거장 임권택 영화감독 고향방문에 부쳐 笑泉 - 2023-06-05 381
488 인생은 모래시계 笑泉 파일첨부 2023-03-01 360
487  세계유산 한국의 서원 '서원산책' 인터뷰 笑泉 - 2022-11-25 706
486 늘 푸른 소나무처럼. 장성노인회관준공기념소나무기념식수 笑泉 - 2022-11-01 321
485 노생의 꿈, 인생은 한바탕 꿈! 笑泉 - 2022-10-31 285
484 긍정의 점을 찍어보세요 笑泉 - 2022-09-19 350
483 추석(한가위) 이야기 笑泉 - 2022-09-06 303
482 가을이 부른다! “오라 장성 축령산으로!” 笑泉 - 2022-08-25 312
481 세상에 떠도는 말에 의하면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424
480 폭염 속 또 하루가 펼쳐지는 존재의 기쁨 笑泉 파일첨부 2022-08-01 246
479 물레방아 인생, 돈도 권력도 물레방아일 뿐! 笑泉 - 2022-07-09 515
478 민선8기 김한종 군수 시대 개막!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593
477 군수(郡守)에서 자연인(自然人)으로 笑泉 - 2022-06-05 387
476 민선 7기 유두석 장성군수의 추억 ‘당선을 축하하며“ 笑泉 파일첨부 2022-06-05 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