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뜸과 침술의 달인" 구당 김남수옹 향년 105세로 별세
"뜸과 침술의 달인" 구당 김남수옹 향년 105세로 별세
100살에 장성 귀향해 5년 의료봉사 ----배워서 남주자
  • 장성뉴스
  • 승인 2020.12.29 16:20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쑥뜸 술법을 기초로 '무극보양뜸'을 만든 구당(灸堂) 김남수옹이  향년 105세로 별세했다.

구당은 노환으로 상태가 급격히 나빠져 27일 오후 4시30분 장성 자택에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회복하지 못했다. 빈소는 장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고 발인은 29일 오전 9시다.

김남수 옹은 1915년 전남 광산군(현 장성군)에서 태어났다. 부친인 김서중으로부터 한학과 침구학을 전수받아 1943년 서울 동대문구에 남수침술원을 개업했다.

녹색대학대학원 석좌교수, 정통침뜸연구소 원장, 대한침구사협회 입법추진위원회 위원장, 경희대학교 체육대학원 강사, 중국 북경 침구골상학원 객좌교수, 남수침술원 원장 등을 지냈다.

2002년 대통령 표창, 2008년 국민훈장 동백장, 2012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자원봉사상 금상을 받았다.

100세 되던 해인 2015년부터 고향 장성으로 내려와 서삼면 금계리에 '구당뜸집' 내 '구당침술원'을 열고 팔, 다리가 불편한 환자를 대상으로 무료 진료를 펼쳤다.

김 옹이 만든 무극보양뜸은 기혈과 음양오행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남자의 경우 기해·관원 등 12개 혈자리에, 여자는 수도(좌우), 중극 등 13개 혈자리에 뜨는 뜸법이다.

김 옹은 일제강점기 때 침사 자격증을 획득했으며 한 때 불법 논란이 있었지만 지난 2011년 11월 헌법재판소는 "침사 자격만으로 뜸 시술을 하는 것은 사회통념상 용인할 수 있다"며 김 옹의 손을 들어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