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출신 김은숙씨 가야금병창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59호로 지정
장성 출신 김은숙씨 가야금병창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59호로 지정
  • 반정모 기자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군 황룡면 맥호리 출신 김은숙(57세) 가야금 병창이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로 지정됐다.

장성군은 전라남도가 지난 24일 김은숙 보유자가 정통성 있는 계보를 따라 한숙구류 가야금 병창을 사사받아 예능을 갖추고 있고, 전남지역에서 체계적으로 보존 전승하고 있다고 평가하여 전라남도 무형문화재(가야금병창) 59호로 최종 지정했다고 밝혔다.

한숙구류는 가야금산조 및 병창의 여러 유파 중 하나로, 전라남도에서 발현하여 남도의 정취를 선율로 느낄 수 있는 예스러운 멋과 독특한 가락을 지닌 형식으로 알려져 있다.

김은숙 보유자는 1960년 황룡면 맥호리에서 출생하고, 원광대학교 국악과와 같은 대학 교육대학원 국악교육 석사를 취득했다. 또 한숙구-정남옥-정달영-강정렬 보유자로 이어지는 국가 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을 이수했다.

현재는 우리소리연구회 가향(歌香) 대표를 맡으며 광주전남 지역을 중심으로 공연을 펼치며 재능기부를 하는 등의 전통 음악의 저변 확대를 위해 큰 힘을 쏟고 있다.

김은숙씨는“많은 가르침을 주신 정달영 선생님과 강정열 선생님께 영광을 먼저 돌리고 싶고, 무엇보다 뜻깊은 것은 고제(한숙구류) 가야금 병창의 발생지가 화순 능주인데, 전남에서 문화재로 지정받은 것에 감사하다”며 한숙구류 전승과 후학 양성을 위해 더 힘쓰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병우 2017-08-30 17:47:38
장성출신 김은숙님의 가야금 병창 보유자가 정통성 있는 계보를 따라 한숙구류 가야금 병창을 사사받아 예능을 갖추고 있고, 전남지역에서 체계적으로 보존 전승하고 있다고 평가하여 전라남도 무형문화재(가야금병창) 59호로 최종 지정되었습니다.

장성군의 자랑입니다! 장성군 곳곳에 가야금 병창 소리가 널리 퍼지고~ 전국 곳곳에서 국악의 꿈나무들이 찾아와 가야금 병창을 배우는 가야금 병창 메카가 되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