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야생동물 농작물 피해 예방
장성군, 야생동물 농작물 피해 예방
태양열 전기충격식 목책기 31대 설치---전선 울타리내 야생동물 접근 봉쇄
  • 반정모 기자
  • 입력 2009.02.05 10:35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군(군수 이청)은 날로 증가하고 있는 야생동물에 인한 농작물 피해를 줄이기 위해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6천6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야생동물 피해 예방시설인 태양열 전기충격식 목책기 31대를 농가에 보급,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태양열 전기충격식 목책기 보급은 지난해 10농가에 10대를 시범적으로 설치한 결과 한건의 피해도 발생하지 않는 등 효과가 탁월해 올해는 31대로 확대 설치하기로 했다.

 태양열 전기충격식 목책기는 태양열로 작동되며 1대로 전선울타리 범위내의 야생동물 접근을 원천 봉쇄할 수 있어 총이나 철망 등 단순퇴치 방식보다 효과가 높다고 알려지고 있다.

 설치비는 1㏊당 220만원으로, 설치비의 60%는 국비와 군비로 지원하고 40%는 농가가 부담한다.

 군 관계자는 최근 야생동물의 서식환경 변화와 개체수가 늘어나면서 멧돼지 등 야생동물이 농작물 뿐만 아니라 묘지의 봉분까지 훼손하는 등 그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며 전기충격식 목책기 설치로 그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장성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