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장성군, '포사격장 이전' 또 다시 신경전
광주시-장성군, '포사격장 이전' 또 다시 신경전
  • 장성뉴스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평동 군(軍) 포사격장 이전 문제를 놓고 광주시와 장성군이 또 다시 대립각을 세우며 갈등하고 있다.  2011년 이후 3번째 신경전이다.

광주시는 국방부 훈령 개정으로 이전 여건이 개선됐다는 입장인 반면, 장성군은 단 한 마디 상의도 없이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29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광주도시공사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국방부 훈령 개정으로 이전 여건이 개선된 만큼 이른 시일 내에 장성군과 만나 상생의 길을 찾겠다"고 밝혔다.

시가 밝힌 훈령은 제9조 '합의각서(안) 작성 및 승인 건의'에 관련된 항목으로, 국방부는 지난해 12월 말 훈령 개정을 통해 '군시설을 이전할 때 이전 대체 지역 자치단체(장)과 이전 관련 양해각서(MOU) 체결 또는 공문서를 제출해야 한다'는 내용을 삭제하고, 이전지역 주변 영향평가용역을 거친 뒤 공청회 또는 설명회를 하도록 했다.

국방부가 지자체장의 동의 조항을 삭제한 것은, 평동 포사격장처럼 지자체 반대로 이전이 지연되는 사례를 최소화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분석된다고 시는 해석했다.

또 246만3000㎡(74만5000평)에 이르는 포사격장 등이 이전하면 해당 부지를 자동차산업밸리 관련 산단으로 조성해 자동차 100만대 생산을 위한 전진기지로 만들겠다는 복안도 내비쳤다.

시의 이같은 움직임에 장성군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사전 조율이나 정책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이전설을 흘렸다"며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군 관계자는 "진원면 전차포사격장 소음으로 10여 년 간 입은 정신적, 신체적, 재산상 피해도 큰 마당에 또 다시 충분한 여론수렴도 없이 이전설을 들고 나와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광주시와 장성군의 포사격장 갈등은 이번이 3번째로, 2011년 4월 시가 육군보병학교와 포사격장 이전을 '기부 대 양여'방식으로 추진하는 MOU를 체결하고, 황룡면 제병협동훈련장 밖 158만여㎡(48만5000평)에 대한 매입을 검토하자 군이 이에 강력 반발하면서 '없던 일'이 됐다.

이후 지난 2013년 보병학교 부지 밖이 아닌 안으로의 이전을 놓고 또 한 차례 갈등을 빚었으나, "추가 군 시설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장성군의 완강한 원칙론에 부딪혀 이전 논란은 수면 아래로 다시 가라 앉았다.

64년 만에 포사격장 이전을 현실화하려는 광주시와 주민 반발과 환경 문제 등을 내세워 막으려는 장성군이 해묵은 갈등이 어떻게 해소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장순 2020-09-15 22:02:42
달면 삼키고 쓰면 뱃는 더러운 광주광역시 절대 받아줘서는 안된다 이전 시킬려면 행정구역 진원면을 광주시에 통합 시켜라 혹시나 진원면에 들어오게 되면 그놈 끝까지 찾아 응징(죽음을 각오해라)할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