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거티브 중단하고 깨끗한 선거 치러야”
“네거티브 중단하고 깨끗한 선거 치러야”
“탈당선언 당원들 이미 해당행위 징계절차, 제명할 예정”
  • 장성뉴스
  • 입력 2022.05.31 07:04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장성군지역위원회 선거대책위원회는 30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무소속 장성군수 후보 측에 민주당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공격을 중단하고 공정하고 깨끗한 선거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장성지역위원회 선대위는 성명서에서 “최근 여론조사 결과와 여론에서 무소속 후보가 민주당 후보에게 근소한 차로 밀리고 있는 위기의식을 네거티브라는 행동으로 표출하고 있다”고 간주하고, 이에 대해 의연하게 대처하겠다고 선언했다.

선대위는 또 일부 당직자와 당원들이 탈당을 선언하고 무소속 후보지지 선언을 한 것에 대해서도 “해당 행위자들의 전략적인 탈당과 지지 선언”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또 “이들은 무늬만 민주당원이고, 무소속 장성군수 후보 지지자들로 전략적인 입당과 탈당을 반복하는 사람들”이라고 단언하고, “이미 지역위원회에서 이들에 대한 해당행위를 파악하고 징계 절차에 들어간 상태이며, 집단 탈당이 예견되어 있었다. 이들의 행위는 심각한 해당행위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 경선에 참여했던 후보들이 모두 결과에 승복하고 원팀정신으로 무소속 후보에 맞서 민주당 필승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는 상황에서 무소속 후보지지 선언을 배신행위다”고 비난했다.

선대위는 “고인 물은 썩기 마련이다. 새로운 인물을 뽑아야 지역이 발전한다. 장성지역 전 당원들은 똘똘 뭉쳐 민주당 후보인 김한종을 당선시켜 장성의 변화와 발전을 이끌어 내야 한다”고 선언했다.

한편, 장성지역위원회 당원들은 “민주당 후보를 폄훼하는 무소속 후보측의 파렴치한 네거티브 공세에 위축되지 않고, 공정선거 문화를 해치는 행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고 응징하겠다”고 결의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