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북하면 용동마을서 식목일 기념행사 개최
장성군, 북하면 용동마을서 식목일 기념행사 개최
아까시나무 등 3000여 본 식재
  • 장성뉴스
  • 입력 2022.03.18 10:57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군이 제77회 식목일을 기념해 북하면 성암리 용동마을에서 나무심기 행사를 가졌다.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마을주민 150여 명과 유두석 장성군수, 군 공직자, 장성군의회 의원, 양봉협회 회원 등이 함께했다.

기념식에서 눈길을 끈 대목은 식재된 나무의 수종이었다. 참가자들은 3만 3000㎡(1만 평) 부지에 1년생 아까시나무 3000여 주를 심으며 구슬땀을 흘렸다.

대표적인 밀원수인 아까시나무는 꿀벌이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다. 전국의 꿀벌 개체수가 급감하는 등 양봉업계가 큰 위기에 봉착한 가운데, 장성군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봉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아까시나무를 식재목으로 정했다.

더불어, 아까시나무가 미세먼지를 감소시켜 준다는 점도 고려했다. 지역민의 건강 증진에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추후, 울창해진 아까시나무들이 작은 숲을 이루면 장성의 새로운 관광명소로도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