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자가격리·재택치료자 공무원이 전담 관리”
장성군 “자가격리·재택치료자 공무원이 전담 관리”
261명 투입해 코로나19 방역상황 총력 대응 나서
  • 장성뉴스
  • 입력 2022.02.10 19:25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군이 지역 내 코로나19 자가격리자 및 재택치료자에 전담 공무원을 배정해 관리하고 있어 주목된다.

군은 설 명절 이후 확진자 수가 급증하자 156명의 행정 인력을 긴급 투입해 총 261명이 코로나19 방역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으로 재택 치료를 받거나 밀접 접촉으로 자가격리 중인 주민에게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

전담 공무원은 집중 관리군에 해당되는 주민에게 비대면으로 건강관리키트를 전달하고, 전화로 환자 상태를 확인한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타 지역의 경우, 재택치료자가 필요한 지원을 제때 받지 못하거나 자가격리자가 격리 장소를 이탈하는 등 인력 부족과 관리 소홀이 심각하다”면서 “가용할 수 있는 행정력을 총동원해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그밖에도 장성군은 터미널과 기차역, 종교시설, 공장 등 다수의 사람들이 이용하는 시설에 전담 공무원을 배치해 촘촘한 방역 관리를 이어가고 있다.

휴대폰 긴급 재난문자 전송은 물론 이장회의와 마을 방송 등도 적극 활용해 지역 내 코로나19 발생 상황을 신속하게 전파하고 있다.

아울러, 장성군 누리집(홈페이지)과 SNS 계정 등을 활용해 지난 9일부터 변경된 코로나19 확진·접촉자 관리 기준 안내도 이어가는 중이다.

군에 따르면, 확진자는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검체 채취일로부터 7일간 격리 치료를 받는다.

확진자 동거인 중 예방접종을 완료하지 못한 주민과 감염취약시설 3종(장기요양기관, 정신건강시설, 장애인시설) 밀접 접촉자는 격리 조치된다. 백신 접종을 마쳤다면 격리 없이 7일간 수동 감시만 받는다.

격리나 감시가 해제되기 전 1회 추가 검사를 받게 되며, 해제 시점은 7일차 24시 (8일 0시)다.

▲사적 모임 6인 제한 ▲식당, 카페 등 21시까지 영업과 같은 기존 거리두기 지침은 이달 20일까지 연장 시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