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장성군… 지원 ‘풍성’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장성군… 지원 ‘풍성’
출생아 첫만남이용권 200만 원 지급…
  • 장성뉴스
  • 입력 2022.01.16 17:45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군이 새해 임신, 출산, 양육에 대한 경제적 지원이 확대된다고 밝혔다.

가장 이목을 끄는 정책은 올해 1월 1일 이후 출생아에게 1인 당 200만 원의 바우처 카드를 제공하는 ‘첫만남이용권’ 사업이다. 출생신고를 마치고 주민등록번호가 부여된 아기라면 누구나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은 부모, 보호자 또는 대리인이 관할 읍‧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거나 온라인(복지로, 정부24)으로 접수하면 된다. 지원 대상으로 확인되면 오는 4월부터 1인당 200만 원 상당의 신용카드 포인트를 지급한다. 신용카드가 없다면 각 금융기관의 국민행복카드를 신규 발급받으면 된다.

포인트는 유흥, 사행업소, 레저, 성인용품, 면세점 등을 제외한 전 업종의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사용 가능하다. 사용 기간은 출생일로부터 1년이다.

난임부부에 대한 지원이 늘어난 점도 주목된다. 정부형 난임부부 의료비 지원은 종전 17회에서 21회로 증가했으며, 기준중위소득 180% 이하의 부부를 대상으로 한다. 한방 난임치료 지원사업과 전남형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사업은 소득기준이 폐지되어 폭넓은 지원이 가능해졌다. 특히 전남형 지원사업은 지원 횟수 제한도 받지 않는다.

장성군은 이와 함께 ▲임신(건강검진 및 의료비, 영양제,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결혼축하금 및 용품, 찾아가는 산부인과 운영) ▲출산(영양플러스 사업, 산후도우미 및 산후조리원 이용비, 출산축하용품 지원) ▲양육(신생아 양육비 120~1000만 원, 전입장려금, 기저귀‧조제분유, 영유아 정밀검사비, 영유아 영양제, 육아용 품 구입비)에 따른 체계적인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장성군 관계자는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출산장려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