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대규모 중장기 사업 진도 ‘착착’ 계획대로 추진 ..
장성군 대규모 중장기 사업 진도 ‘착착’ 계획대로 추진 ..
스타디움 완공… 하이패스 IC 진출입로, 청운지하차도 개설사업 ‘속도’
  • 장성뉴스
  • 입력 2021.12.26 15:21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군이 중‧장기 발전과 주민 삶의 질 향상을 가져올 대규모 사업들을 계획대로 추진 또는 완료했다.

가장 먼저 주목되는 성과는 옐로우시티 스타디움의 완공이다. 국비 포함 273억 43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됐으며 5000석 규모 주경기장과 보조경기장, 씨름장 등을 갖췄다.

특히, 황룡강과 어우러진 수려한 풍광이 돋보인다. 건설부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던 장성군은 황룡강 취암천의 역류하며 휘어지는 물줄기를 직강화해 ‘없던 땅’을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장성군민의 숙원사업인 공설운동장 건립과 함께 하천 역류로 기인했던 생태환경적 문제도 개선할 수 있었다. 타 지역에서는 좀처럼 찾아보기 힘든 ‘강변 공설운동장’이라는 관광 아이템까지 획득했으니, 일석삼조의 효과를 창출한 셈이다.

옐로우시티 스타디움 주변에는 수변공원이 꾸며져 있어, 꽃과 나무가 자리를 잡는 내년 봄 무렵에는 가족 단위 나들이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1200면 규모의 주차장을 조성해 주차 걱정도 해소했다.

한편, 장성군과 한국도로공사가 공동으로 추진 중인 ‘장성 하이패스 IC 진출입로’ 신설사업은 진행에 가속도가 붙었다. 장성군이 맡은 고속도로 접속도로 공사(보해앞삼거리~국도교차로)는 현재 80%까지 공정을 마쳐, 내년 초 무렵 완공될 예정이다. 한국도로공사가 담당하는 진출입로 신설공사는 실시설계를 진행 중이다. 군과 공사 측은 지난달 말, 주민설명회를 갖고 사업에 관한 지역민 의견을 경청했다.

민선7기 핵심 공약사업 가운데 하나인 장성 하이패스 IC 진출입로가 신설되면 장성 중‧북부 지역 주민과 방문객들의 고속도로 이용 효율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

호남선철도로 가로막혀 있는 장성읍시가지와 서부지역을 연결해 균형 발전을 가져오게 될 390억원 규모(군 310, 철도시설공단 80) 청운지하차도 개설공사는 지난해 장성군-한국철도시설공단 간의 업무협약 체결 이후, 관련 절차를 충실히 밟아나갔다. 올해 5월 한국철도시설공단 호남본부의 철도횡단심의를 통과해, 현재 본격적인 착공을 앞두고 있다. 완공시기는 2023년 경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동화면에서 서삼면 장성물류센터까지 이어지는 5.98km 길이의 국가지원지방도(국지도) 49호 도로 신설사업이 국가계획에 반영된 점도 이목을 끈다. 국비 포함 1325억원 규모 사업으로, 물류비 절감과 장성 중부권 발전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와 더불어, 국비 포함 1162억원 규모의 ‘광주 하남~장성 삼계 간 광역도로(지방도 734호선) 건설사업’도 추진될 예정이다. 첨단3지구 AI단지와 빛그린 국가산단 등이 장성 서부 권역과 4차선 도로로 연결되어, 인구 유입과 산업 발전을 유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영천동 2021-12-27 19:30:58
유군수가 어니면 생각도 못할 대규모의 공사들이다. 누가 뭐래도 유군수는 장성에서 일 많이 한 군수다..
군수 욕하지 말거라.. 다른 사람은 텍도없지...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