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민과 함께 황룡강에 노랑꽃창포 1만 본 식재
군민과 함께 황룡강에 노랑꽃창포 1만 본 식재
지역 농업인 단체 참여한 거버넌스 행사…
  • 장성뉴스
  • 입력 2021.07.02 16:38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군이 민선7기 4년의 새로운 시작을 앞둔 29일, 자치단체와 지역민이 함께하는 거버넌스(governance, 민관합치) 행사를 가졌다. 이날, 군은 군민과 함께 장성 황룡강 일원에 노랑꽃창포를 식재했다.

식재 행사에는 장성 지역 농업인 단체 소속 150여 명의 주민들이 참여했다. 장소는 서삼장미터널~문화대교 사이로, 군민들은 총 네 구역으로 나누어 1만여 본의 노랑꽃창포를 손수 심느라 구슬땀을 흘렸다.

나비 모양의 노란 꽃을 피워내는 노랑꽃창포는 군락을 형성했을 때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한다. 또 여느 수생식물보다 5배 이상 수질정화능력이 뛰어난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장성군과 노랑꽃창포의 인연은 2019년부터 시작됐다. 군은 민선7기 1주년을 기념하며 황룡강에 국내 최대 규모의 노랑꽃창포 단지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최초 1.5km 규모로 시작된 꽃창포 단지 조성은 오늘날 5.2km 구간까지 확대됐다. 개화 시기마다 많은 방문이 이어지고 있으며, 수질 개선 효과를 거둬 지역민의 호응도 높다.

한편, 장성군이 거버넌스 행사의 일환으로 노랑꽃창포를 식재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앞선 2016년부터 2019년까지는 황룡강 상류인 ‘황미르랜드’에서 군민과 함께 해바라기 정원을 조성했다(2020년은 코로나19로 취소). 매해 지역민과 사회단체, 지역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대표적인 민‧관 협동 행사로 자리잡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