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옛 지명 담긴 책, 발간 앞둬
장성 옛 지명 담긴 책, 발간 앞둬
장성변천사’ 집필작업 마무리 단계
  • 장성뉴스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의 지명 변천사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책이 올해 12월 무렵 발간된다.

군에 따르면 장성군이 후원하고 장성문화원이 편찬 중인 지명유래지 ‘지명으로 통해 보는 장성변천사’의 집필작업이 현재 마무리 단계다.

읍‧면 단위 지명유래 조사를 통해 수집한 1500여 페이지의 방대한 자료들이 두 권의 책에 나뉘어 담길 예정이다.

책에는 장성의 옛길과 산, 강, 하천, 문화재 등이 마을 순으로 수록된다. 또 인물 이야기나 토속 의식 등 흥미로운 내용들도 다수 포함된다.

집필 책임은 김재선 장성군문화관광해설인협회장과 공영갑 전 장성문화원장이 맡았다. 장성문화원은 지난 4월부터 발간위원회 회의와 읍‧면별 조사위원 위촉 등을 통해 책으로 엮이게 될 기초자료들을 꼼꼼히 수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