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소방서, 전남 “최초” 화재조사 여성소방관 배출
장성소방서, 전남 “최초” 화재조사 여성소방관 배출
김하린 소방사, 전남 최초 화재조사관 자격시험 최종합격
  • 장성뉴스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린 소방관

장성소방서(서장 구동욱)는 대응구조과에서 근무하는 김하린 소방사가 전남 지역 최초 여성 화재조사관 자격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화재조사관 자격은 전문교육기관에서 8주 이상 교육을 이수 후 화재조사와 감식, 원인판정에 대한 1차 필기와, 2차 논문형 평가에 합격해야 최종 취득 할 수 있다.

해당 자격은 사회환경의 변화에 따라 화재양상이 복잡ㆍ다양화되면서 정확한 화재원인을 규명하고 화재피해주민에 대한 지원 및 위로를 통해 정신생활 안정에

도움을 주는 등 전문 화재조사관을 양성ㆍ배치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소방사 김하린은 화재조사 교육 이수 후 화재조사부서에서 5개월 동안 근무하며 실무를 익힌 것으로 전해졌다.

전남대 화학공학도 출신인 김하린 소방사는“2019년 소방공채로 들어와 화재 조사관 자격 취득으로 제 몫을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전공분야를 살려 과학적인 화재감식과 원인규명으로 법적분쟁 대응능력을 높이고, 여성 특유의 섬세함으로 화재피해주민들의 정신생활 안정에 도움을 줄 수 있게 되었다.”며 “소방조직의 일원으로서 동료들에게 힘이 되고 공직자로서 주민들에게 도움을 드리는 소방관이 되고 싶다. 앞으로도 어느 보직에서 일을 하게 되든 꼭 필요한 사람으로 성장해나가겠다.”라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