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삼초 출신 외교관 선배와 만남의 시간 가져
서삼초 출신 외교관 선배와 만남의 시간 가져
김요석 선배가 들려주는 ‘나의 꿈 나의 미래’
  • 장성뉴스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삼초등학교(교장 김현주)는 11월 8일(금) 서삼초를 졸업하고 외교관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요석씨와 ‘나의 꿈 나의 미래’ 선배와의 만남 시간을 가졌다.

모교 출신인 김요석씨는 1971년에 서삼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수단, 페루, 스웨덴, 독일, 인도, 스위스 등 여러 나라에서 현재까지 외교관으로 활동하고 있다.

외교관이 하는 일과 외교관이 되려면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지, 외교관 활동을 하며 겪고 접한 경험담 등을 중심으로 2시간이 넘게 열정적인 강의를 하였으며  1학년부터 6학년 학생 모두 진지한 자세로 귀를 기울였다.

강의를 마치자 후배들의 질문공세 ▷왜 외교관을 하게 되었나요? ▷외교관의 직업에 만족하신가요? ▷외교관 특권은 무엇인가요? ▷어떤 활동이 가장 보람있었나요? 에도 성실하게 일일이 답하며 외교관의 세계를 엿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선배의 후배양성을 위한 재능기부로 이루어진 시간이었기에 학생들에게 더욱 의미있는 시간이었으며 함께 사진도 찍고 사인도 받기도하며 선배와의 대화시간을 통해 새로운 꿈을 꾸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해야 할 점을 고민하는 계기가 되었다.

이날 김요석외교관은 학생들이 책을 많이 읽고 훌륭한 사람이 되길 바란다는 말씀과 함께 직접 한명 한명에게 독서대를 선물해 주었다.

체험에 참여한 윤찬웅학생(6학년)은 “만나뵙기 힘든 훌륭한 선배님을 직접 만나고 이야기를 듣고 편하게 질문하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너무 소중한 시간이었던 것 같다.”하고 했다.

김현주 교장은 “김요석 선배처럼 사회에 봉사하고 보람되는 일을 하는 인물이 되자.”고 말하며 “지금 여기 있는 우리 학생들이 나중에 선배가 되어 서삼초를 다시 찾을 날을 기대해본다.” 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