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전남대와 함께 ‘활기찬 부자농촌’ 만든다
장성군, 전남대와 함께 ‘활기찬 부자농촌’ 만든다
지속가능한 농촌 활력증진을 위한 협약 체결
  • 장성뉴스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군이 지난 26일 지속가능한 농촌활력 증진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을 전남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이하 농생대)와 체결했다고 밝혔다.

장성군청 상황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유두석 장성군수, 전남대 농생대 안기완 학장을 비롯한 관계자 16명이 참석했다. 이날 장성군과 전남대 농생대는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농촌 활력 증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전남대 농생대는 체계적인 농업정책 발전 연구와 자문을 수행해 장성지역 농업에 활력을 불어넣기로 했으며, 장성군은 전남대의 우수한 인재들이 군의 미래 먹거리인 황룡강, 장성호 수변길, 축령산 등을 활용해 ‘새로운 기회’를 열어갈 수 있도록 돕는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전남대학교가 보유한 선진 농축산기술과 훌륭한 인재들이 장성군의 경쟁력을 강화시켜줄 것”이라면서 “서로의 장점을 조화롭게 융합하여, 앞으로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안기완 학장은 “오늘 협약은 지역사회와 대학이 협력하는 새로운 혁신모델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편 장성군은 ‘미래 지향적인 지속 가능한 농업’을 통해 부자농촌 건설이라는 농업정책 방향을 설정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청년 귀농인을 유입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에 활력을 더하는 ‘농촌 신활력 플러스 사업’과 지역 먹거리 종합전략 수립을 위한 ‘푸드플랜 구축사업’ 등 굵직한 농업정책 관련 사업들을 추진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