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면농협, 볍씨 온탕소독 무상 운영
남면농협, 볍씨 온탕소독 무상 운영
110여 농가 약 28,000kg의 볍씨 온탕소독 실시
  • 장성뉴스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면농협(조합장 이춘섭)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안정적 육묘를 통한 고품질 쌀 생산을 지원하기 위해 수도작 농가에게 볍씨 온탕소독 서비스를 4월 5일(금)부터 무상 운영하고 있다.

볍씨 온탕소독 서비스는 장성군 관내 농협 중 유일한 남면농협만의 특색 지원사업으로 2013년 부터 7년째 무상 운영하고 있다. 기존 수작업으로 온탕서비스를 실시함으로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2017년 자동 온탕소독기를 신규로 구입하여 무료로 볍씨소독을 친환경 농가 및 전체 조합원들까지 실시함으로써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볍씨온탕소독을 통해 키다리병 및 도열병 등 각종 종자 전염병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으며 남면 수도작 전농가에게 실시하고 있다.

남면농협 관계자는 “금년 볍씨 온탕소독은 4월 5일에 시작하여 5월까지 매주 화요일, 금요일 실시할 계획으로 농가들의 사전 예약신청  접수를 받고 있다.  2018년의 경우 110여 농가 약 28,000kg의 볍씨 온탕소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춘섭 조합장은 “볍씨온탕소독은 종자소독약제를 사용하는 대신 60℃의 물에서 벼 종자를 10분정도 담가 찬물에 식혀 소독하는 방법으로 키다리병 및 도열병 등 예방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별도의 약제가 필요 없기 때문에 수도작 농가의 농업경영비 및 일손절감은 물론이고, 더 나아가 고품질 쌀 생산의 기초가 되기 때문에 수도작 농가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