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읍 성산 50년 된 은행나무길 결국 사라진다
장성읍 성산 50년 된 은행나무길 결국 사라진다
장성군, 성산 은행나무 가로수길 제거하기로 최종 결정
  • 장성뉴스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군이 장성읍 성산마을 은행나무 가로수길의 은행나무를 제거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장성군은 장성읍 성산마을의 은행나무 130여 그루를 제거할지 말지를 결정하는 ‘성산 은행나무 공론화 군민참여단’(이하 군민참여단)이 은행나무를 벌목하자고 권고함에 따라 이 같은 의견을 존중해 성산마을 은행나무 가로수를 베어내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성산마을 은행나무길은 도로 양쪽을 따라 늘어선 아름드리 은행나무 130여 그루가 가을이면 도로를 화사한 황금빛으로 물들이지만, 수령이 50년이나 되는 까닭에 길게 자란 뿌리가 보도블록은 물론 인근 상가 건물과 담장에까지 균열을 일으키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은행나무로 인한 주민 민원이 잇따르자 장성군은 지난해 7월과 9월 두 차례 은행나무 가로수길 인근 주민을 대상으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또 주민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은행나무들을 베어 없앨지 그대로 둘지 의견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 867명 중 72%가 제거하자고 답했다. 은행나무를 그대로 보존하자는 의견은 26%였다.

이처럼 설문조사에서 일부 응답자가 반대하고 성산 주민 일부도 보존 의견을 제시함에 따라 장성군은 기관장, 사회단체장, 기자, 이장대표, 성산 주민 등 29명이 참여한 군민참여단을 구성했다. 보다 많은 의견을 물어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내고 정책 결정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서였다.

군민참여단은 지난해 12월 26일 토론회를 갖고 현장 실태조사를 거쳐 은행나무 제거 여부를 묻는 무기명 투표를 실시했다. 그 결과 참석자 전원이 은행나무를 벌목하잔 의견을 제시했다. 장성군은 군민참여단 권고에 따라 은행나무를 벌목하기로 최종 결정하고 최근 장성군의회 간담회에서 이 같은 결론을 내리게 된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장성군은 은행나무를 보존할 순 없게 됐지만 군민참여단을 구성해 정책 결정 과정에 도입한 점, 행정의 신뢰도·투명성을 높인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군민참여단에 참여한 주민 김모씨는 “결과를 떠나 시종일관 주민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민주적인 결론을 맺도록 노력한 장성군에 감사하다”며 “장성군의 세련된 행정기법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성산마을의 명물인 은행나무길이 사라지게 돼 상당히 아쉽다” 면서도 “전국 최초로 주민참여단까지 구성하고 다양한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결정된 결과인 만큼 주민 의견을 충분히 존중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장성군은 오는 3월 은행나무 벌목에 착수할 계획이다. 다만 은행나무를 필요로 하는 사람이 있을 경우 수요자 부담으로 이식을 검토할 방침이다.

▲장성읍 성산 50년 된 은행나무 가로수 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산.지역민 2019-02-14 10:16:34
김영일 산림조합장 공인으로서 좀더 자숙하시길 권고 합니다 ..

군민 2019-01-31 14:34:37
성산발전?
택도없는 소리.
이런 식이면 발전은 이미 물건너 갔다.

군민 2019-01-30 14:02:59
장성에서 지역이기주의 추방!

군민 2019-01-30 12:39:57
성산서 기르고가꾸온 유탕천 앙옆이나 공원화사업 원님골공원에다 옴겨심도록 강력히 주장합니다 김영일.산림조합장 이번에 엄청난 장성군민을 무시한사람 사퇴을 권장합니다???

오재명 2019-01-30 09:25:02
은행나무 장성호에 식제 하면 좋을 것 같은데요

성산주민조각가김용우 2019-01-24 22:29:40
장성성산에는 50년된 은행나무가있다. 가을오면 500미터가넘는은행나무는 황금빛 가로수길로 절정을이룬다. 국도1호선의 한 자락에 자리한 그길이 성산이지닌 향토색으로대표됨을 부인할수없을것이다~미세먼지로 나날이혼탁해지는 공기속에서 한그루의나무의푸르름이 우리들에게얼마나 큰 위로를주는지돌아보아야할것이다ㆍ서울 신사동에는 은행나무거리가관광상품으로 자리잡은지오래다 가을이오면 그황금빛거리에는사람들이몰리고 그로인해 오히려 상권 살아나고있다 ㆍ은행나무 특성상 냄새와 낙엽처리로인해 지역주민이겪는 고충을모르는바 아니지만 꼭은행나무를 베어야만한다는 편엽적인사고에서 벗어나 상생의 해결책을모색해보는 노력이절실하지않을까싶다. 소수의지역이기주의로 인해 성산의 귀한자산인 그 아름다운길이 소멸되는 슬픈일이 일어나지않기를 바란다ㆍ

군민 2019-01-24 20:27:47
반강진 노인회장님 공직에서 퇴직하시고 성산지역 번영회원도 거리가 먼분이 500년살수있는 나무을 사형선고 확정판결 참여하신사람들 공개하여 주시면 감사하고 장성군이 언제부터 주민참여단 비밀로투표을 했는지 공청회.및반대하신 지역사람은 배재하고 명백한 현실을 유두석.군수님 책임을묻고싶습니다

장성군민 2019-01-24 01:34:29
장성군산림조합장 김영일씨 성산출신 현조합장이 앞장서서 노랑은행나무 벌목하자고 주민참여단에서 장.본인입으로 없애자고 떠벌리고 한심한 인간 성산주민을 알리지도 않코 꼭 언젠가는 고인 김흥식.군수토끼뜰 프라타나스 국보적인 가로수 벌목하고 퇴임하시고 장수하셨는가?군의회철저히 조사청원합니다

장성군민 2019-01-23 19:27:13
은행나무을외벌목을하나요 항룡강황미르랜드에옮겨심은면멋있는가을경치울늦킬수있는좋은장소가될건대요

장성군민임이 창피해 2019-01-23 18:11:06
가까운 광주 비아도 봐라 그 좁은 인도에 아름드리 은행나무 가로수가 수십년동안 서 있는것을!
비아는 촌구석대기 성산보다 밀집한 상가가 빽빽하다. 그래도 은행나무 없애라고 안달 안한다.
군청 담당하는데부터 자세가 문제다.
없앨려고 하려는 절차에만 혈안이 되어 있다.
너희가 수십년전 없앤 토끼들의 프라타나스 가로수도 장성의 자산이었다.
또 없애냐?
공무원이라는 사람들의 생각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