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리 맞은 장성사과, 당도, 강도, 식감 '최고'
서리 맞은 장성사과, 당도, 강도, 식감 '최고'
장성 명품사과 11월 둘째주부터 출하 시작
  • 장성뉴스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은 당도와 아삭한 식감으로 소비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장성사과’가 이번 주부터 과일시장에 선보인다.

장성군에 따르면 지난 주말부터 수확이 시작된 장성사과가 공동 선별을 거쳐 농협유통센터와 도매시장 등에 풀리기 시작했다. 장성은 전남에서 가장 많은 사과를 생산하는 지역으로 우리나라 사과 재배지의 최남단에 위치해 다른 지역보다 출하가 늦지만, 서리가 내리고 첫눈을 맞은 후에도 수확하기 때문에 당도, 강도, 식감이 아주 뛰어나다.

특히 올해부터는 사과 생산량 절반이상 공선 출하에 참여키로 해 품질관리가 보다 체계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공동선별에 참여하면 엄격한 기준에 맞춰 상품이 출하되기 때문에 상품의 신뢰도가 높아진다. 이는 사과 품질 관리에 대한 지역 농가의 인식이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올해 85개 농가가 공동출하에 참여했다.

장성군은 이제 막 수확을 시작한 장성사과가 내년 1월 설 명절까지 도매시장과 농협유통센터를 중심으로 270톤 가량 출하될 것으로 예상했다. ‘명품 장성사과’의 맛을 알리기 위해 판촉행사도 열린다. 이달 초 부산 해운대와 서울 농산물 직거래 장터에서 전남농협본부 주관으로 열린 행사에 장성사과를 선보였다. 또 10월중에 광주 수완유통센터에서 ‘장성 가을과일 소비자초청행사’를 열고 장성 과일 판매 행사도 가질 예정이다.

장성군이 올해 야심차게 추진한 ‘문자사과’도 이 시기에 맞춰 판매를 시작한다. ‘문자사과’는 사과에 문자나 문양을 새겨 상품의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해 장성군이 농가와 손잡고 시범적으로 추진했다. 다양한 문자・문양이 새겨진 사과가 소비자의 입맛에 맞춘 소포장에 담겨져 소비자를 찾아간다.

군 관계자는 “일교차가 큰 덕분에 과육이 단단한 데다 신맛과 단맛이 조화를 이룬 풍미가 뛰어나 장성사과를 한번 맛본 소비자들은 꾸준히 찾고 있다”며 “올해는 이상 기온 등으로 수확량이 감소해 장성사과를 맛보려면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성군은 지난 4월 이상저온 현상으로 개화기 과수 착과 불량 피해가 발생하고 여름철 고온 피해가 이어져 지난해보다 수확량이 40%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