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친환경 벼 매입 첫 시행’
장성군 ‘친환경 벼 매입 첫 시행’
친환경 벼 596톤 매입...일반 공공비축미곡도 5,304톤 확정
  • 장성뉴스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수산식품부가 올해 시범사업으로 추진한 친환경 벼 공공비축매입이 장성에서 시작된다. 친환경 벼 매입은 올해 장성을 포함해 전남에서 6개 시군에서만 시범적으로 실시한 사업으로 장성군에는 596톤이 배정됐다.

친환경 벼 품종은 신동진으로 매입가는 일반벼 특등가격이다. 친환경 벼는 각 매입 현장에서 시료를 채취해 잔류농약검사가 실시된다.

장성군은 처음 실시된 친환경 벼 매입 작업이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지난 8일 각 읍면장과 농산물품질관리원 장성사무소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2018년 공공비축미곡 매입설명회’를 열고, 매입절차 등을 설명하고 각 기관의 협조를 구한바 있다.

군 관계자는 “군에서 정한 매입품종이 아닌 벼를 출하하거나 친환경 벼가 아닌 벼를 가져 올 경우 행정조치와 함께 5년간 매입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으므로 출하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2018년산 일반벼 공공비축미곡 매입량을 5,304톤으로 확정하고 이달부터 매입을 시작했다.

산물벼는 전체 매입량의 37%에 해당하는 2,000톤(50,000가마)이, 포대벼는 3,304톤(82,600가마)이 배정됐다. 매입 품종은 새일미, 미품 2종으로 정부양곡 창고 등 지정된 장소에서 12월 31일까지 이어진다.

쌀 매입을 마친 농가들에게는 매입한 달 말일까지 중간정산금(3만원/40㎏)이 우선 지급되고, 12월에 수확기(10~12월) 산지 쌀값이 최종 확정되면 나머지 매입대금도 연말까지 지급된다.

장성군은 공공비축미 매입대상 외 품종 혼입을 막기 위해 매입대상 농가를 대상으로 벼 품종검정(표본조사)을 실시하여, 매입 계약서에 기재한 품종과 일치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장성군은 농가의 공공비축미곡 매입 편의를 높이기 위해 정부양곡 창고문 개보수, 톤백저울 구입, 지게차를 지원해 왔으며 여성과 고령농을 위한 출하 운송료 지원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