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고 천사들, 폭염 잊은 선행
장성고 천사들, 폭염 잊은 선행
“아(껴서) 무(조건) 나(누기) 활동” 로 모은 성금 어려운가정 방문
  • 반정모 기자
  • 입력 2018.07.24 06:59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계속되는 폭염도 잊은 채 장성고등학교 천사들이 이웃돕기 활동에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장성고등학교 아무나 프로젝트 참여 학생들. ‘아무나 프로젝트’는 ‘아껴서 무조건 나누기’을 뜻하는 말로 장성고등학교 1학년과 3학년 학생이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무더위가 한창인 지난 19일 장성읍 저소득 독거노인과 장애인 등 13가구를 찾아 생활필수품과 후원금 등을 전달하고 집안을 살피며 직접 청소했다. 특히 학생들은 각 가정에 필요한 물품을 구입해 전달했다.

이날 학생들이 전달한 후원물품 등은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들이 일주일에 아이스크림 하나 안먹기, 일주일에 군것질 한번 안하기, 택시 안타고 버스타기, 버스 안타고 걸어가기 등을 실천하며 2백여만원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현수 학생부장은 “학생들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눔과 배려를 실천하고 더불어 사는 공동체 의식을 키워갈 수 있게 아무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며“더운 날씨였지만 참여 학생 모두 아껴 모은 돈으로 어려운 이들에게 도움을 줬다는 것에 큰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장성읍 행정복지센터도 학생들의 선행이 각 가구의 맞춤 복지로 이어지도록 도왔다. 가구별 사정에 따라 여름이불, 반찬 등을 구입해 전달하고, 잦은 병원진료를 받는 어르신에게는 후원금을 지원했다.

장성고등학교의 아무나 프로젝트 선행은 지난 1월에 이어 두 번째다. 학생들은 지난해 겨울 장성읍 취약계층 24가구를 찾아 4백만원 상당의 난방유와 교복, 방한용품 등을 전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