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11개 읍면사무소 ‘복지 허브로’
장성군, 11개 읍면사무소 ‘복지 허브로’
11개 읍면 ‘맞춤형복지계’ 신설 및 기능강화
  • 반정모 기자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군이 10일부터 장성읍을 비롯한 11개 읍면사무소에 ‘맞춤형복지계’를 새롭게 설치하고 지역주민에게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지원하는 ‘읍면 복지허브화 사업’을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읍면 복지허브화 사업’은 행정의 일선에 있는 읍면사무소를 지역 복지 중심 기관으로 강화하고, 지역의 인적 자원을 활용한 민관협력 체계를 구축해 수혜자에게 필요한 맞춤 복지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거점지역인 장성읍과 삼계면, 황룡면, 북이면은 맞춤형복지계가 새롭게 신설돼 주민복지계와 함께 복지 업무를 추진하고, 나머지 진원면, 남면, 동화면, 삼서면, 서삼면, 북일면, 북하면은 기존 주민복지계에 인원을 충원해 맞춤형복지계로 바뀐다.

장성군은 이에 맞춰 읍면사무소 명칭도 ‘행정복지센터’로 새롭게 바꾸는 절차도 진행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복지를 담당하는 인력과 기구가 크게 강화된 만큼 경제적으로나 행정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주민들에게 맞는 섬세한 맞춤 지원을 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성군은 읍면 복지허브화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복지업무 담당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교육을 추진해 왔다.

지난달 22일에는 11개 읍면 복지담당 및 담당자, 읍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50여명을 대상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 찾아가는 복지상담, 통합사례관리사업 등 당면업무의 효과적 추진을 위한 복지허브화 직무교육을 실시했다.

그에 앞서 복지 허브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전북 익산시, 광주 서구 금호1동을 벤치마킹해 담당자들이 사업 성공에 필요한 노하우와 정보를 교류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이상옥 주민복지과장은 “장성군이 타 시군보다 늦게 합류만큼 더욱 더 효율적이고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우리군 복지허브화사업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서는 최일선 행정기관인 읍면의 역할뿐만 아니라 읍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마을 이동장님의 역할 또한 중요하다. 민관협력을 통해 복지사각지대 제로인 행복한 옐로시티 장성군을 함께 만들어 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장성군은 복지허브사업의 체계와 인력이 갖춰진 만큼 앞으로 수혜자들을 찾아가는 방문 상담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주민들에게도 사업의 목적과 취지를 알리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