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상무대 외출 병사 위한 서비스 확대
장성군, 상무대 외출 병사 위한 서비스 확대
병사 평일 외출 시행 앞두고 장성군&상무대 상생 방안 협의
  • 장성뉴스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무대 병사 평일 외출 허용에 발맞춰 장성군이 발 빠르게 움직인다.

상무대는 국방부 지침에 따라 2월부터 일반 병사들에게 월 2회 이내로 평일 저녁시간대(17시30분~21시) 외출을 허가할 방침이다. 상무대 측은 지난 16일 병사들의 의견을 수렴해 외출시 교통수단, 외출구역 내 업소 위생 및 서비스 개선, 문화・체육시설 이용 등에 대해 장성군에 협조를 구했다.

이에 장성군도 적극 화답하며 지난 18일 이를 총괄할 T/F팀을 서둘러 구성하고,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첫 회의를 가졌다. 여기에는 문화관광과, 교통정책과, 환경위생과 등 7개 부서가 참여해 분야별 대안과 추진 계획 등을 협의했다.

현재 상무대에는 1,590명의 병사가 상주하고 있다. 상무대는 평일 외출이 시행되면 하루 평균 140여명의 병사가 외출하고, 1인당 최소 5만원에서 최대 10만원 가량 소비할 것으로 예상했다. 장성군은 병사들이 지역에 연간 20억원의 경제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보고, 이들을 지역 경제와 연결시키는 방안 마련을 고심 중이다. 무엇보다 병사 외출시간이 4시간으로 제한되고, 장성읍, 삼계면, 삼서면으로 외출지역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이 지역을 중심으로 각종 편의와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지역 상가를 이용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2월 외출에 따라 시급히 필요한 교통정책과 주요 업소 서비스 개선 방안 등이 논의됐다. 군부대에서 장성 내 주요 시가지로 쉽게 이동할 수 있게 외출시간대에 맞춰 버스 운행 시간과 횟수를 조정하고, 상무대와 시가지를 연결하는 노선으로 개선하는 방안을 찾는 한편, 병사들이 주로 찾는 PC방, 당구장, 음식점 등에 위생과 서비스 개선, 가격 할인 등 다양한 방안들이 논의됐다.

또 사병들의 문화 체육 시설 이용도 적극 협조키로 했다. 장성군이 운영하는 다양한 스포츠・레저시설을 무료로 이용하고, 요가, 단전, 에어로빅 등 생활체육 강좌도 지원할 예정이다.

사병들을 위한 특별할인 혜택도 준비한다. 지역 상가의 참여 신청을 받아 상무대 병사에게 가격 할인 행사를 진행하고, 의료기관 진료 시간과 안경점 운영시간을 외출시간대를 고려해 연장 운영하도록 해당 업체에 협조를 구하기로 했다.

장성군은 본격적인 외출이 허용되는 2월 이전에 참여 기관과 업체와 협의를 마치고, 각종 혜택과 정보를 담은 팜플렛을 만들어 사병들에게 배포할 계획이다. 또 사병들이 가격 할인 행사에 참여한 업소에 쉽게 알아보도록 할인 표시 스티커를 붙여 이용 편의를 높이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이 사안을 지속적으로 관리할 ‘장성군・상무대 상생협의체’ 구성도 검토하고 있다. 정기적으로 협의체를 열어 병사들의 외출목적, 상가 수요, 불편사항 등을 파악해 개선하기 위해서다. 또 수시로 상무대 복지심의협의회에 담당 부서장이 참석해 의견을 듣기로 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외출한 사병들이 장성에서 즐겁고 만족스러운 시간을 보낼 수 있게 장성의 교통, 음식, 휴게 서비스 수준을 높이는 노력이 필요하다”며“장성군에도 경제 활성화의 새로운 기회인만큼 상무대와 긴밀히 협의하며 좋은 지속적인 노력을 해 가겠다”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