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수 도의원, 전남 폐교 10년 이상 방치 지적
유성수 도의원, 전남 폐교 10년 이상 방치 지적
농어촌 주민복지‧소득시설로 활용 주문
  • 반정모 기자
  • 입력 2018.10.24 17:41
  • jsinews24@hanmail.net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수 전남 도의원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유성수 의원(더불어민주당, 장성1)은 지난 23일 도정질문에서 현재 전남도내 폐교는 177개소에 달하고 그중에 활용되는 곳은 57개소, 37%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유성수 의원은“홈페이지의 폐교재산 보유현황 자료도 잘못 입력됐다”면서“아직 활용하지 못하고 비워둔 폐교 중 58곳은 10년이 지났다”고 질타했다.

이어“폐교 재산의 활용촉진을 위한 특별법 제12조제2항에 따라 농어촌 주민을 위한 복지와 소득증대를 위한 시설로 활용토록 하고, 폐교 시설의 유지나 관리, 운영에 필요한 비용을 농어촌구조개선 특별회계에서 지원받을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유성수 의원은 “전남도청과 전남도교육청이 적극적으로 협치해 추진한다면 폐교가 흉물이 아닌 지역자산으로 활용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