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천의 세상사는 이야기
할머니의 발찌(펌)
icon 笑泉
icon 2019-12-24 10:12:48  |  icon 조회: 126
첨부이미지

할머니의발찌(펌)

제가 초등학교 6학년 때
외할아버지가 돌아가셨습니다.
그리고 그날부터 거동이 불편한 외할머니는
외동딸인 엄마가 모시게 되었습니다.

저는 같이 산 지 첫날부터 외할머니가 싫었습니다.
집에 방이 부족해 할머니는 저와 함께
방을 사용해야 했기 때문입니다.


그 당시 저는 사춘기 시절이라 할머니에게
짜증을 자주 냈는데도 할머니는
항상 웃어주셨습니다.

그러다가 제가 중학생이 되고 나서
할머니의 기력은 더욱 나빠지셨습니다.
점차 혼자 거동하시는 것이 힘들었던
할머니를 도와야 하는 저의 불만은
나날이 커져만 갔습니다.

그전까지 할머니는 참 깔끔하고
옷차림이 단정했었는데 거동이 힘들어진 후부터
할머니와 함께 쓰는 방에서 냄새가 나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저는 엄마에게 소리를 질렀습니다.

"엄마, 나 할머니랑 방같이 쓰기 싫어!
안방으로 모시고 가던가, 아니면 오빠하고
같이 방 쓰게 하라고."

아! 벌써 20년 전의 일인데도 불구하고
그때 카랑카랑한 제 목소리가 왜 이리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나는 걸까요.

할머니는 제가 대학생 때 돌아가셨습니다.
병원에서 할머니의 마지막 모습을 보는 순간
가슴이 쿵 하고 내려앉았습니다.

할머니 발목에 제가 중학교 때
사드린 발찌가 아직도 걸려 있었습니다.
수학여행 가서 가족 숫자대로 성의 없이
사 온 물건이었습니다.

할머니는 손녀가 사준 그 발찌를 항상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으면서
웃음 가득한 얼굴로 우리 곁을
떠나셨습니다.

세월이 흐르고 지금은 알 것 같습니다.
외할머니가 어떤 마음으로 저를 보듬어 주셨는지
본인이 싫다는 외손녀를 보며 얼마나
가슴 아파하셨을지...

다시 그 시절로 단 하루만이라도 돌아간다면
할머니께 정말 죄송하고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2019-12-24 10:12:4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천 세상사는 이야기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08 진정한 친구 이야기(펌) 笑泉 파일첨부 2020-09-24 16
407 삼마三魔야 썩 물럿거라! 笑泉 - 2020-08-27 138
406 전 장성군수 조항규님의 시 3편 笑泉 파일첨부 2020-08-24 63
405 물과 함께 사라지다 笑泉 파일첨부 2020-08-13 128
404 방하착放下着이란 무엇인가? 笑泉 파일첨부 2020-08-09 95
403 물바다가 된 황룡강 笑泉 파일첨부 2020-08-08 93
402 제2회 목정牧丼 김성수 전展과 ‘방하착放下着’ 笑泉 파일첨부 2020-08-07 77
401 장성의 전설 군청 앞 ‘동아약국’을 아시나요? 笑泉 파일첨부 2020-08-05 253
400 흥청망청 놀아나다가 笑泉 - 2020-05-14 438
399 內子之德과 內補之德 笑泉 - 2020-05-13 167
398 부처님 오신 날, 탁발노승의 예언 笑泉 - 2020-04-30 228
397 코로나19의 봄 笑泉 - 2020-04-01 219
396 동백꽃도 피었는데 笑泉 파일첨부 2020-04-01 136
395 봄이 오는 황룡강 아침산책 (제3부) 笑泉 파일첨부 2020-03-20 156
394 미리내 마을 윤종기 - 2020-03-18 144
393 봄이 오는 황룡강 아침산책 (제2부) 笑泉 - 2020-03-09 167
392 봄이 오는 황룡강 아침산책 (제1부) 笑泉 파일첨부 2020-03-07 166
391 아아, 신천지新天地가 안전眼前에 전개展開되도다! 笑泉 파일첨부 2020-03-07 232
390 사람 잡는 ‘코로나-19’을 잡는 특효약은? 笑泉 - 2020-02-29 187
389 못말리는 도둑 가족 笑泉 - 2020-02-28 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