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천의 세상사는 이야기
할머니의 발찌(펌)
icon 笑泉
icon 2019-12-24 10:12:48  |  icon 조회: 74
첨부이미지

할머니의발찌(펌)

제가 초등학교 6학년 때
외할아버지가 돌아가셨습니다.
그리고 그날부터 거동이 불편한 외할머니는
외동딸인 엄마가 모시게 되었습니다.

저는 같이 산 지 첫날부터 외할머니가 싫었습니다.
집에 방이 부족해 할머니는 저와 함께
방을 사용해야 했기 때문입니다.


그 당시 저는 사춘기 시절이라 할머니에게
짜증을 자주 냈는데도 할머니는
항상 웃어주셨습니다.

그러다가 제가 중학생이 되고 나서
할머니의 기력은 더욱 나빠지셨습니다.
점차 혼자 거동하시는 것이 힘들었던
할머니를 도와야 하는 저의 불만은
나날이 커져만 갔습니다.

그전까지 할머니는 참 깔끔하고
옷차림이 단정했었는데 거동이 힘들어진 후부터
할머니와 함께 쓰는 방에서 냄새가 나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저는 엄마에게 소리를 질렀습니다.

"엄마, 나 할머니랑 방같이 쓰기 싫어!
안방으로 모시고 가던가, 아니면 오빠하고
같이 방 쓰게 하라고."

아! 벌써 20년 전의 일인데도 불구하고
그때 카랑카랑한 제 목소리가 왜 이리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나는 걸까요.

할머니는 제가 대학생 때 돌아가셨습니다.
병원에서 할머니의 마지막 모습을 보는 순간
가슴이 쿵 하고 내려앉았습니다.

할머니 발목에 제가 중학교 때
사드린 발찌가 아직도 걸려 있었습니다.
수학여행 가서 가족 숫자대로 성의 없이
사 온 물건이었습니다.

할머니는 손녀가 사준 그 발찌를 항상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으면서
웃음 가득한 얼굴로 우리 곁을
떠나셨습니다.

세월이 흐르고 지금은 알 것 같습니다.
외할머니가 어떤 마음으로 저를 보듬어 주셨는지
본인이 싫다는 외손녀를 보며 얼마나
가슴 아파하셨을지...

다시 그 시절로 단 하루만이라도 돌아간다면
할머니께 정말 죄송하고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2019-12-24 10:12:4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천 세상사는 이야기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386 일편단심 민들레야 笑泉 파일첨부 2020-02-12 60
385 목요일 밤의 행복 ‘미스터 트롯!’ 笑泉 파일첨부 2020-02-09 152
384 비혼식非婚式 풍경 笑泉 - 2020-02-07 37
383 황룡강의 입춘대길! 笑泉 파일첨부 2020-02-06 38
382 문화관광 해설인 장성관광 '새 길' 연다 笑泉 파일첨부 2020-01-30 47
381 가슴 절절한 박목월 시인의 ‘이별의 노래’ 笑泉 - 2020-01-29 39
380 장성군문화관광해설인협회’ 김재선 회장 취임 笑泉 파일첨부 2020-01-28 56
379 2020년 설날 아침에 두 손녀에게 주는 장학금 笑泉 파일첨부 2020-01-28 61
378 옐로우 출렁다리 笑泉 파일첨부 2020-01-20 101
377 영화동호회 "함께 영화 보실래요?" 笑泉 파일첨부 2020-01-20 34
376 내 인생 74세, 경자 년 새해 소망 시HOT 笑泉 파일첨부 2019-12-31 1157
375 순간과 순식간은 무엇이뇨? 笑泉 파일첨부 2019-12-31 64
374 ‘재밌는 시네마 아카데미’ 회원 모집 笑泉 파일첨부 2019-12-27 84
373 행복 중의 행복 笑泉 파일첨부 2019-12-26 50
372 할머니의 발찌(펌) 笑泉 파일첨부 2019-12-24 75
371 황혼의 청춘비결 거시기 이야기 笑泉 - 2019-12-17 98
370 제 눈에 안경 笑泉 파일첨부 2019-12-11 87
369 뚫어야 산다 笑泉 파일첨부 2019-11-28 134
368 싼 게 비지 떡이지요 笑泉 - 2019-11-25 68
367 공무원연금공단 "소천의 인생 토크- 쇼!" 소천 파일첨부 2019-10-25 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