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장성도 장성호변일주도로망 반드시 구축이 필요하다.
 한번에 완주
 2020-01-05 22:35:15  |   조회: 590
첨부파일 : -
(임실군청) 임실군, 반세기 숙원 옥정호 수변도로 개설…국가가 나서야

황준호 기자승인 2019.04.11 17:37

[광명지역신문=황준호 기자] 임실군민의 반세기 숙원사업인 옥정호 수변도로 개설을 위해 정치권과 정부, 학계, 전북도와 임실군 등이 머리를 맞댔다.

10일 오후 2시 30분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는 옥정호 수변도로 개설 필요성을 주요 골자로 하는 ‘섬진강댐 건설(1965년) 이후 주변지역 고립 및 낙후현상 해결을 위한 국회토론회’가 열렸다.

지역구(임순남) 이용호 국회의원의 주관으로 열린 이번 정책토론회에는 김선기 전북연구원장을 좌장으로 임실군청 이원섭 농촌산업국장, 광주ㆍ전남연구원 김종일 선임연구위원이 주제발표에 나섰다.

토론자로는 국토교통부 장순재 하천계획과장, 환경부 김구범 수자원개발과장, 한국수자원공사 물인프라처 임태환 수자원사업부장, 전북도청 건설교통국 김종혜 공항하천과장과 주민대표인 임실군 운암면 김경운 지역발전협의회장 등이 참여해 옥정호 수변도로 개설 당위성을 놓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토론회는 1965년 섬진강댐 준공 이후 교통두절로 인한 주민불편 및 이로 인한 낙후현상을 재조명하고 수변지역 주민들의 오랜숙원인 옥정호 수변도로 개설을 위한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섬진강댐은 국내 최초의 다목적댐으로 연간 3억 7천만톤의 관개용수와 150mw(메가와트) 수준의 발전용수를 공급하고 있으나, 국내 건설된 댐 중에 유일하게 수변도로가 개설되지 않아 주변지역 주민들의 교통피해가 50여년 넘게 지속되고 있다.

발제자로 나선 이원섭 국장은 “국가 주도로 섬진강 댐이 건설됐는데, 댐 재개발사업에서 댐 연결도로가 시행될 줄 알았지만 제외됐다”며 “이로 인해 임실군 주민들과 임실을 찾아 온 관광객 등은 50년 넘게 수십 킬로미터를 우회하며 다녀야 하는 불편함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정부가 적극적인 의지를 가지고, 1965년대에 설치됐어야 할 연결도로를 이번 정책토론회를 통해 정치권과 정부가 적극 나서서 예산반영에 힘써달라”고 강조했다.

실제 섬진강댐과 옥정호는 임실군민의 가슴아픈 삶의 역사이기도 하다. 댐 건설로 위해 인근 2,780세대에 19,850명의 이주민이 발생했고, 집중호우에 따른 2차 피해와 교통단절의 불편함 등에 따른 엄청난 경제적 손실을 감수해야만 했다.

임실군은 지난 10여년 동안 심 민 군수를 중심으로 옥정호 수변도로 개설을 위하여 국토 교통부를 수차례 방문하여 사업추진을 위해 노력해 왔다.

하지만 정부의 물관리 일원화 정책에 의거, 환경부로 업무가 이관되면서 사업추진에 동력을 잃는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임실군민들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관계부처와 정부가 적극 나서서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기대하고 있다.

심 민 군수는 “50여년 전에 국가가 필요해서 댐을 만들었고, 그로 인한 온갖 피해는 임실군민이 고스란히 떠안지 않았느냐”며 “부속도로인 옥정호 수변도로 만큼은 경제적 논리를 떠나서 국가가 책임져줘야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옥정호는 전국에서 내노라하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지닌 국보급 호수”라며 “옥정호 주변 종합관광개발이 추진되면 전국적인 관광명소가 되어 교통량은 급증할 수밖에 없으며, 무엇보다 오랜 세월 임실군민들이 겪은 고통을 생각한다면 국비 반영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재차 강조했다.

(출처=임실군청)

[광명지역신문] http://www.joygm.com/news/articleView.html?idxno=31833#09d9


댐으로 인해 마을이 없어진것도 서러운데 댐건설로 인해 인구가 줄어드는 문제까지 발생되었는데도 호변도로마저 안해주니 생각해 볼문제 아닐수 없잖은가?

전국 댐소재 시장군수구청장 협의회차원으로 공동으로 힘 모아 나름껏 문제를 해결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길래 호변도로 개설로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호변일주도로를 통해 관광활성화와 내수면어업의 간접적 발전등 여러가지 효과들이 발생될것으로 전망된다.

게다가 주위에 산림으로 둘러 쌓였다시피하니 만약에 불이 날경우 소방차들 동원하는데 편리하게 만들어 효율적인 소화를 시켜 산불을 최소화 시키는 차원에서도 생각해 볼 필요가 있으니 장성소재 호수,저수지 수변도로등이 잘 갗춰서 장성다운 지역발전으로 승화시키게 되길 많은 관심 기울여 주시길 바란다.
2020-01-05 22:35:1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1052 담양,고창,영광,정읍-장성읍 시군청 상호 직결도로 확충은 반드시 필요~! 사통팔달 파일첨부 2020-07-13 8
1051 쓰레기 및 자전거 도로 오재명 - 2020-05-11 375
1050 장성 시민연대 성명서 (3) 장성군민 - 2020-04-22 855
1049 장성도 장성호변일주도로망 반드시 구축이 필요하다. 한번에 완주 - 2020-01-05 590
1048 광양,곡성쪽에 내륙어촌뉴딜사업 유치됬다면 장성도 해 볼만하겠군. 신연어 - 2019-12-23 409
1047 이래서 장성도 진원면의 광주 연접지역을 개발해야 하는 가장 큰이유. 과감히 - 2019-12-07 598
1046 남면,진원면을 개발해 장성군 인구를 대폭 늘리자. (1) 외곽개발론 - 2019-11-24 647
1045 이제는 이런것 까지 해도 너무함 (9)HOT 힘없는 직원 - 2019-11-01 1394
1044 장성 삼계면 사창리출신 국승준(인천제일고2년) 전국체전 복싱 64k 금메달획득 국보람 파일첨부 2019-10-14 535
1043 방역 오재명 - 2019-10-02 477
1042 노란꽃축제와 돼지전염병 농가 - 2019-09-29 547
1041 잔치집에 가서 깽판 부리는 '놈'에게 면민 - 2019-09-15 959
1040 껍질만 ktx 장성역 정차 사실은 완행열차 (2) 면민 - 2019-09-14 860
1039 36년 오재명 - 2019-08-28 643
1038 평림댐 녹물피해 (1) 주민 파일첨부 2019-08-20 613
1037 성산가로수 은행나무 조속한 제거를 요청한다! (1) 성산번영회 - 2019-07-09 955
1036 RE 성산 은행나무 가로수제거를 반대한다 (1) 군민연합 - 2019-09-11 411
1035 진원성을 진원읍성으로 개명.복권되어야 한다. 이름 바꿔 - 2019-07-06 649
1034 화순의 사례대로 장성도 민물양식업 많이 육성시킬것을 강력 촉구한다. 민물보양탕 - 2019-07-06 592
1033 장성도 양수발전소 유치했어도 경제효과 누렸을텐데...... 전기사랑 - 2019-06-18 689